국제
2019년 07월 31일 17시 48분 KST

일본의 최저임금이 5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아베노믹스’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BeyondImages via Getty Images

내년 일본의 최저임금이 2014년 이후 5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다. 도쿄(東京)와 가나가와현(神奈川県)의 최저임금은 처음으로 1000엔(약 1만 874원)을 넘게 됐다.

31일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 후생노동성 중앙최저임금심의회는 2019년 전국 최저임금을 27엔(약 294원) 인상된 시간당 901엔(약 9798원)으로 결정했다. 이는 약 3.1% 상승한 것이다.

경영계와 노동계, 그리고 학자들로 구성된 공익위원들이 밤샘 논의끝에 이날 새벽 표결로 결정했다. 최저임금 표결 처리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노동자 측은 지역 간 격차나 10월 소비세 증세 영향을 감안해 최저임금 대폭 인상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국내 경제 정세가 불투명하다는 점을 우려해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전날 오후 시작된 회의는 이견 차이를 못한 채 정회와 속개를 여러차례 반복하면서 새벽 5시가 다 돼서야 결론이 났다.

일본은 최저임금을 지역별로 차등화하고 있다. 심의회가 1년에 한 차례 회의를 열어 최저임금 인상 기준을 결정하면, 이 기준을 토대로 각 도도부현(都道府県)에서 논의한 뒤 10월까지 임금을 개정한다.

이번 결정에 따라 일본 최저임금은 도도부현 별로 26~28엔 오른다. A등급인 도쿄·오사카(大阪)가 28엔으로 가장 많이 오르고, D등급인 아오모리(青森)·오키나와(沖縄)에선 26엔 인상된다.

심의회의 인상폭이 그대로 반영될 경우, 도쿄와 수도권인 가나가와현의 경우 올해년도 최저시급은 각각 1천13엔, 1천11엔이 돼 사상 처음으로 1천엔 이상이 된다. 오사카의 경우 964엔으로 오른다.

앞서 지난 2016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최저임금을 매년 3% 인상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이를 3년 연속 달성했다. 이는 임금인상을 통해 소비촉진을 꾀한다는 ‘아베노믹스’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일본 정부는 지난 6월에도 ‘일본 전국 평균 최저임금 1000엔’ 공약을 조기 달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