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01일 09시 23분 KST

류현진, 쿠어스필드에서 6이닝 무실점 기록했다

12승 달성은 실패했다

Matthew Stockman via Getty Images

류현진(32·LA 다저스)이 그간의 쿠어스필드 악몽을 끊어낼 만한 놀라운 반전투를 던졌다. 다만 타선지원 부족으로 시즌 12승 달성에는 실패했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6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에 뒤를 이어 페드로 바에즈가 7회말부터 마운드를 이어받았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커리어 내내 해발 1600m 고지대에 위치한 쿠어스필드 원정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쿠어스필드 등판 성적은 1승4패 평균자책점 9.15에 그쳤다. 

올 시즌 역시 지난 6월29일 등판해 홈런만 3방 맞으며 4이닝 7실점으로 무너졌다. 쿠어스필드 원정경기만 없었다면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이 1점대 초반까지 내려갔을 것이라는 현지 언론 전망까지 제기됐을 정도다. 

하지만 이날 등판은 이전과는 다른 류현진의 모습이었다. 과감하고 빠른 템포로 상대 타선을 공략했다. 1회말과 2회말을 각각 공 8개씩으로 깔끔하게 마무리한 류현진은 3회말 첫 안타를 허용했지만 더이상 흔들리지 않았다. 우익수 코디 벨린저의 환상송구 도움까지 받은 류현진은 3회말 2안타를 허용하고도 실점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4회말 2사 후 최고 위기를 맞이했다. 데이비드 달에게 잘 맞는 우익수 앞 2루타를 맞았고 후속타자 이안 데스몬드에게는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데스몬드 및 이어진 욘더 알론소 타석까지 무려 6연속 볼을 던지며 주춤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침착하게 알론소를 1루 땅볼로 이끌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5회말과 6회말도 변함없이 페이스를 유지했다. 총 80구를 던졌고 7회 교체됐다. 다저스 벤치는 쿠어스필드에서 약세인 류현진이 가장 좋은 상황을 맞이했을 때 조기 교체를 결정했다. 

류현진은 이날 삼진은 단 1개 만을 잡는데 그쳤지만 철저히 맞혀 잡는 피칭으로 콜로라도 타선을 상대했다. 초반에는 야수진의 안정적 수비 도움도 컸다. 

류현진은 자신 상대 6할대 타율을 자랑한 천적 놀란 아레나도와 승부서도 3타수 무안타로 완승을 거뒀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74에서 1.66(11승2패)까지 내려갔다. 

다만 다저스 타선 역시 상대마운드에 막혔다. 6회초까지 도합 4안타를 때린 다저스 타선은 단 1점도 얻지 못했고 류현진 역시 승패요건 없이 이번 경기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