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01일 11시 09분 KST

'골목식당' 첫 출연자 이대 백반집의 거짓말에 백종원은 할 말을 잃었다

‘다시 가지 않겠다, 다시 골목식당 이전 레시피로 돌아갔다’ 등 악평이 가득했다.

SBS

백종원이 ‘이대 백반집’을 재방문하고 허탈한 마음에 쓴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7월 3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지난주에 이은 여름특집 2탄으로 이어졌다. 이날 백종원은 과거 솔루션을 제공했던 성내동 분식집, 대전 청년구단, 포방터 홍탁집 그리고 이대 백반집을 찾았다.

이날 방송 이후 가장 화제가 된 건 ‘백종원의 골목식당’ 첫 번째 골목이던 ‘이대 꽃거리 삼길’의 백반집이었다. 사장 부부는 출연 당시 백종원과 요리대결을 펼치며 화제를 모았었고 이후 제육볶음과 순두부찌개, 카레 순두부 솔루션을 받은 바 있다. 방송도 나름 해피엔딩으로 끝났다.

그러나 현재의 백반집은 ”맛이 변했다”는 혹평으로 가득했다. MC들은 ”소문이 유쾌하지 않다”라며 ‘다시 가지 않겠다, 다시 골목식당 레시피로 돌아갔다’ 등 악평이 쏟아진 것을 확인했다.

백종원도 “1년 반 동안 불시점검을 총 6번 했다”며 ”관리 책임자도 포기했다”고 밝혔다.

SBS

백종원은 정확한 확인을 위해 이대 백반집에 비밀 요원들을 잠입시켜 지켜봤다. 상황은 실제로 암담했다. 한 요원은 제육볶음이 채소까지 볶아진 상태 같다고 했고, 순두부찌개도 지나치게 맵다고 평했다.

백반집 사장은 ”순두부찌개가 너무 맵다”는 요원의 말에 ”백 대표(백종원) 음식이 맛이 다 강하다. 맵고 짜고 달고 호불호가 강하다”라며 모든 게 백종원의 솔루션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요원이 ”시큼하다. 이상한 맛이다”라고 혹평하자 사장은 ”원래 맛이 이렇다. 음식 잘못 만들면 백대표한테 바로 전화 온다. 알려준 그대로 한다”고 주장하며 아무런 조치를 취해주지 않았다. 이에 백종원은 쓴 웃음만 지었다.

SBS
SBS

이후 MC들은 직접 메뉴를 시식했고, 냄새부터 좋지 않은 음식들에 결국 김성주는 시식을 거부했다. 심지어 순두부찌개에서는 카레 맛이 나, 카레순두부를 만들 때 쓴 숟가락을 그대로 쓴다는 것까지 밝혀졌다. 백종원은 더욱 참담한 표정을 지었고, 결국 마지막 조 투입과 함께 방문을 예고했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

한편 이날 ‘골목식당’은 1부 6.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이하 동일) 2부 7.2%를 기록했다. 특히 백종원이 이대 백반집 방문을 예고한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3%를 기록,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