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02일 16시 23분 KST

민주당이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한일 경제전쟁’으로 규정했다

규탄대회를 열고 "단호하게 맞서 싸울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국가 목록 제외 조치를 내리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를 사실상 ‘한일 경제전쟁’으로 규정하며 대일 항전 태세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2일 국회에서 일본경제침략 관련 비상대책 연석회의를 열고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따른 정부의 대책을 보고받았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일본 정부를 향해 강력 규탄 목소리를 전하며, 당·정·청 차원의 비상대책기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일본 정부가 기어코 경제전쟁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고 생각한다”면서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는 태도를 보이는 안하무인한 일본의 조치에 대해 정말 분노를 금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경제 비상시국을 맞아 이제는 여야가 정쟁을 중단하고 힘을 합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마침 일본 수출규제대책 민관정 협의체가 발족했다. 협의체를 중심으로 해서 국민들이 대동단결해 난국을 헤쳐 나가는 데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에 대한 전면적 경제전쟁을 선포하는 일본 정부의 일방적 경제침략 행위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며 ”지금이라도 부당하고 정의롭지 못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함께 혼연일체로 당당히 맞서고 한일 경제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과 자원을 총동원해 대처하겠다”며 ”일본 정부의 행위가 국제사회에서 지탄받고 철회될 수 있게 모든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관련 발언도 이어졌다. 이해찬 대표는 ”군사정보보호협정은 양국 간 신뢰를 바탕으로 각국이 갖고 있는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정보를 공유했는데,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 군사정보를 제공할 수 없다는 뜻을 해석된다”고 지적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한일 간 안보공조를 부정하는 것 같은 무책임한 언급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이런 상황이라면 지소미아에 대한 실천적 의미의 유의미성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또한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에 앞서, 국회 로텐더홀에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 규탄대회를 갖기도 했다.

민주당은 규탄문에서 ”일본 정부의 행태는 과거 임진왜란과 일제 침략의 역사를 떠올리게 한다. 우리 선조들은 들불처럼 일어나 나라와 겨레를 위해 초개와 같이 목숨을 던졌다”며 ”민주당은 그 후손으로서 우리나라의 역사와 경제를 수호하기 위해 일본 정부의 경제침략에 단호하게 맞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개별 의원들의 SNS 등을 통해 ‘각개전투’도 이어졌다.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지난 진주만 공습이 성공하지 못했듯이, 오늘의 우리를 향한 제2의 진주만 공습도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며 ”우리는 100년 전의 우리가 아닌 것을 이번에 확실히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표창원 의원은 ”일본의 경제 공격은 우리 뿐 아니라 일본 경제와 산업에도 피해 야기하는 악수”라며 ”자국 기업과 국민, 국가 경제 피해 감수하며 한국 공격하는 일본 아베 정권, 민주 국가에선 불가능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밖에도 SNS를 통해 ‘일본경제침략대책 릴레이 챌린지’를 이어가고 있다. 강훈식 의원은 ”초당적으로 일본의 경제침략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며 ”우리가, 국민이 하나 되어 이 위기를 이겨내자”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는 4일에는 청와대·정부와 함께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고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사태와 관련된 중장기 종합대책 마련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논의된 내용은 내주 초 정부가 발표할 방침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