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03일 10시 18분 KST

나고야에 전시된 '소녀상'에 대해 일본 정부가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1일부터 나고야시 아이치현미술관에 전시됐다.

한겨레

1일부터 일본 나고야시 아이치현미술관에 전시된 ‘평화의 소녀상’(이하 소녀상)에 대해 일본 정부가 “일본 정부 보조금이 지급된 내용을 조사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전시가 애초 예정된 날짜(10월14일)까지 지속될 수 있을지 촉각이 쏠린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2일 정례 브리핑에서, 1일 개막한 일본 최대 규모 국제예술 전시회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서 전시작품 중 하나로 선보인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일본 정부가 주최한 전시회는 아니지만 일본 문화청의 보조금이 지급된 대상이다. 보조금 지급이 결정될 당시에 (이 소녀상 전시에 대한) 구체적인 전시 내용에 대해 기재가 없었다. 사실관계를 확인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차원에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문제 삼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나고야시의 가와무라 다카시 시장도 소녀상이 전시된 아이치현미술관을 이날 시찰한 뒤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지사에게 전시 중지를 요청할 생각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가와무라 시장은 “국가 등 공적 자금이 사용된 장소에서 (소녀상을)전시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아이이트리엔날레 쪽은 이날 소녀상이 전시된 ‘표현의 자유-그 이후’에 대해 언론의 촬영 및 관람객 인터뷰를 금지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