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03일 10시 42분 KST

이낙연 총리가 "일본, 넘어선 안 되는 선을 넘었다"고 비판했다

"한국에 대한 두 번째 보복”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대해 ”일본은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었다”며 ”우리는 단호하게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5조826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상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임시국무회의가 열렸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에 이은 두 번째 보복”이라며 ”일본의 잇따른 조치는 한일 양국, 나아가 세계의 자유무역과 상호의존적 경제협력체제를 위협하고, 한미일 안보공조체제에 균열을 낼 수 있는 처사”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