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04일 10시 37분 KST

美 텍사스 국경지대 월마트에서 대형 총기참사가 벌어졌다 (현장 사진, 영상)

"누군가는 여유롭게 쇼핑을 하는 평범했던 날이 텍사스 역사상 가장 끔찍한 날이 됐다" - 텍사스 주지사

ASSOCIATED PRESS

미국 텍사스주의 국경도시인 엘패소 대형 쇼핑몰에서 3일(현지시간) 총기 난사가 발생해 20명이 사망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누군가는 여유롭게 쇼핑을 하는 평범했던 날이 텍사스 역사상 가장 끔찍한 날이 됐다”면서 총격 사건으로 20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애벗 주지사는 ”주정부 차원에서 사건 희생자와 가족들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D PRESS

총격은 이날 오전 10시30분쯤 엘패소의 월마트에서 발생했다. 총격 당시 매장 내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있었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현지 경찰은 “1000~3000명 정도를 수용할 수 있는 규모”라고 설명했다.

엘패소 경찰 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 20명 외에도 이번 총격으로 26명이 다쳤다. 치료를 받는 부상자들의 나이는 2~82세로 다양하다.

경찰은 이번 사건 용의자로 댈러스 출신의 21세 백인 남성 패트릭 크루시우스를 체포했다. 그는 온라인상에 이번 범행을 예고하는 성명서를 게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성명서엔 ‘히스패닉의 텍사스 침략’을 반대한다는 주장과 자신이 범행 도중 숨질 수 있다고 예상한 내용 등이 포함돼 있었다. 엘패소는 멕시코와 국경을 접하고 있어 히스패닉계 인구가 많다.

현지 경찰은 용의자가 잠재적으로 ‘증오범죄‘의 동기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총격범을 살해 의도를 지닌 ‘액티브 슈터’(active shooter)로 규정했다. 

JOEL ANGEL JUAREZ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엘패소에서 끔찍한 총격이 일어났다. 보도를 보니 (사람들이) 많이 죽었고, (상황이) 매우 나쁘다”며 ”주정부와 지방당국, 법 집행기관이 협력하고 있다. 주지사에게 연방정부의 완전한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월마트는 성명을 통해 ”비극적인 사건으로 충격적”이라며 ”희생자와 지역 사회 등을 위해 기도하면서 경찰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