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04일 14시 15분 KST

배현진이 "'죽창 들자'고 봉창 두드리다 큰일나게 생겼다"는 글을 남겼다

"문재인 정부가 여름 맞아 화끈하게 납량특집을 벌이는데 어떡하면 좋느냐"

뉴스1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페이스북에 한일갈등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책임을 묻는 글을 게시했다.

배 위원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정부가 여름 맞아 화끈하게 납량특집을 벌이는데 어떡하면 좋느냐”고 시작되는 글을 게시했다. 

배 위원장은 “일본이 전략물자 에칭가스를 북한에 줬냐는 의심으로 무역 딴지를 걸었다”며 ”국제사회에 떳떳하다고 입증하면 자연히 일본에 큰소리 칠 수 있는 걸 ‘쫄지 마라, 죽창 들자’고 봉창 두드리다가 진짜 큰일 나게 생겼다”고 썼다. 

이어 “오늘은 웬 사케 논쟁으로 소위 여권 수뇌부가 소름끼치게 찧고빻고 있는데 어쩌면 좋으냐”고 전했다.

앞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처를 취한 날 일식집에서 일본식 술인 사케를 마셨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사케가 아닌 국내산 청주’라고 해명했는데, 배 위원장의 글은 이를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배 위원장은 끝으로 “이 시점에 어떡해야 국민 신뢰를 도로 찾아올 수 있겠느냐. 절박한 심정”이라며 “갈 길이 먼 것 같아 아득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