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05일 21시 39분 KST

카이스트 교수 100명 일본 경제보복 159개 소재·부품 기술 지원에 나선다

카이스트(kaist.ac.kr)가 일본의 대한 수출 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처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기업을 돕기 위한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을 꾸렸다.

카이스트(총장 신성철)는 전·현직 교수진 100여명으로 기술자문단을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갔다고 5일 밝혔다. 카이스트가 자문단을 운영하는 것은 일본이 우리나라에 대해 두 차례 경제보복을 단행해 곤란한 상황에 놓인 기업의 애로기술 문제를 해결하고, 카이스트 설립 목적에 따라 과학기술대학으로서 위기를 맞은 국가 기간산업계에 기술을 지원해 국가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다.

카이스트 기술자문단은 일본의 수출 규제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는 반도체·에너지·자동차 등 주요산업 분야 1194개 품목 가운데 우선 159개 소재 등 관리 품목과 관련 있는 중견·중소기업의 원천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자문하는 구실을 한다.
SUPER SUV, 트래버스

기술자문단은 최성율 공대 부학장을 단장으로 △첨단소재분과(팀장 이혁모 신소재공학과장) △화학·생물분과(팀장 이영민 화학과장) △화공·장비분과(팀장 이재우 생명화학공학과장) △전자·컴퓨터분과(팀장 문재균 전기 및 전자공학부장) △기계·항공분과(팀장 이두용 기계공학과장) 등 5개 분과를 두고 분과별로 각각 20여명씩 카이스트의 전·현직 교수 100여명이 참여했다.

카이스트 제공
최성율 카이스트 기술자문단장이 5일 연구실에서 기술지원을 원하는 기업의 전화를 받고 상담하고 있다. 카이스트 제공

각 분과는 159개 핵심 품목 관련 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해당 업체들의 기술자문 요청에 담당 교수를 지정해 대응하고 지원 상황과 문제 해결 결과 등을 관리한다. 또 기업이 요청하는 기술상 문제점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진단해 최적화한 기술자문을 하기 위해 자문단 산하에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 접수 전담 창구를 설치했다.

신상철 카이스트 총장은 “과거 무력이 주도하던 시대는 군인이 나라를 지키는 전사였지만 4차산업혁명 기술패권 시대는 과학기술인이 나라를 지켜야 한다. 카이스트는 개원이래 지난 48년간 과학기술 분야의 고급인재를 양성하고 연구·개발하는 국가적인 사명을 수행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카이스트는 현재 닥친 시대적 위기 상황을 감당하기 위해 기술자문단을 꾸렸다. 자문단은 단기적으로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애로 기술개발을 자문하는 119 구급대 구실을 다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카이스트가 해당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견인차 구실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술자문 접수 창구는 전화(042-350-6119)와 전자우편(smbrnd@kaist.ac.kr)으로 하면 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