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07일 10시 06분 KST

방송인 오정연이 '강타 양다리 정황 폭로' 이후 심경을 밝혔다

오정연은 '강타'와 '우주안'의 이름이 뜬 캡처 화면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뉴스1

가수 강타의 양다리 정황을 폭로했던 방송인 오정연이 심경을 밝혔다.

오정연은 6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2일 올린 글은 이제 많은 분이 보셨기에 접어두도록 하겠다”라며 ”이전처럼 이 공간을 안 좋은 이야기보다 좋은 이야기들로 채우고자 내린 결정”이라는 글을 남겼다.

오정연은 ”댓글과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주신 수많은 격려와 위로의 메시지들을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정연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우주안’이라는 키워드가 뜬 실시간 검색어 랭킹 화면 캡처본과 함께 ”반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 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오정연은 이 글을 통해 오랜 시간 팬이었던 강타와 2년 간 교제했고 그가 양다리를 걸쳤음을 암시했다.

뉴스1

이에 우주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거 없이 ‘바람녀’ 프레임을 씌우지 말아달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후 우주안은 오정연과 오해를 풀었다며 자신의 글을 수정했다.

논란의 중심에 있던 강타는 침묵하다가 4일에야 입을 열었다. 강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 여러분께 개인적인 일로 깊은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저로 인해 상처받은 당사자분과 주변 사람들, 본의 아니게 언급되신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는 사과문을 게시했다.

다만, 이 사과문에는 오정연이 언급한 사건에 대한 정확한 해명은 없었다.

이번 논란으로 강타는 신곡 공개를 취소했으며, 준비 중이던 뮤지컬 ‘헤드윅’에서 하차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