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07일 13시 14분 KST

홍남기 부총리 "한국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거의 없다"

금융·외환 시장의 적극 개입을 시사했다

최근 원·달러 환율은 폭등하고 코스닥이 큰 폭으로 하락하는 등 국내 금융·외환 시장의 변동성이 큰 폭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최근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는 대내외 리스크 요인이 단기간에 중첩돼 나타난 결과”라며 ”가용한 수단을 통해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홍 부총리는 글로벌 경기둔화, 미국의 대(對)중국 추가 관세부과,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위안화 약세, 일본의 수출규제 등을 한국 경제의 대내외 리스크로 꼽았다. 그러나 홍 부총리는 ”우리경제의 대외건전성은 과거와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획기적으로 개선됐다”며 ”철저히 대응해나갈 계획이니 과도한 불안심리를 가질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증시 수급안정방안·자사주 매입규제 완화·공매도 규제강화 등 가용수단을 통해 시장상황에 따라 적기에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언급했다.

원·달러 환율이 1200원 이상으로 폭등한 것과 관련해서도 ”환율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면 준비된 계획에 따라 불안 심리를 완화할 수 있는 정책을 적극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것을 의식한듯 ”우리나라 환율시장은 기본적으로 시장 원리로 작동된다”면서도 ”다만 환율시장이 한 방향으로 급격하게 쏠림현상 있을 때는 파인튜닝(미세조정) 차원에서 정책당국이 개입하는 것이 국제적으로 용인된다”며 ”우리나라는 외환시장 개입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고 (개입에 관해) 미국과 협의하기 때문에 환율 조작국으로 지적을 받을 일은 없다”고 일축했다.

일본계 자금 유출 가능성에 대해서 홍 부총리는 “그런 단계까지 가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라면서도 “그런 상황이 와도 일본계 자금이 여신시장이나 채권 주식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나 정부의 대처역량 등을 따져볼 때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