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07일 16시 09분 KST

나경원의 ‘우리 일본’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영상)

해당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일본을 ”우리 일본”이라고 불러 논란이 되고 있다.

나경원 대표는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 일본이 7월에 이야기한 다음 약 1달 동안 청와대는 추경을 탓하며 지소미아 파기 이런 것들만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면서 한 말이다.

이에 나경원 대표의 발언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한일갈등이 격화되는 현시기에 일본에 `우리`라는 호칭을 붙이는 것은 다소 부적절했다는 지적이다.

나 대표는 이전에도 한일 갈등과 관련해 정부의 대처와 문제 해결 능력에 대해 꾸준히 문제를 제기해 왔다. 지난 5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쇄국주의가 대한민국을 다시 구한말 시대로 되돌리고 있다. 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 한일 외교갈등을 풀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은 나경원 대표를 향해 ”나 원내대표의 조국은 일본이냐`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무역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깼는데 아베 총리한테는 솜방망이로 때리고, 문재인 대통령한테는 몽둥이로 때리면서 통 크게 하라고 하느냐. 이건 문 대통령한테 통 크게 (아베 총리 앞에) 무릎을 꿇으라는 이야기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무리 봐도 나 원내대표의 생각은 일제인 것 같다. 부품 국산화 이전에 나 원내대표 생각부터 국산화하기를 권한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