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08일 11시 39분 KST

나경원이 '우리 일본' 발언을 해명했다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 일본"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우리 일본’ 발언 논란에 ”단순 습관”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6일,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며 ”‘우리 일본’이 7월에 이야기한 다음 약 1달 동안 청와대는 추경을 탓하며 지소미아 파기 이런 것들만 이야기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후 한일갈등이 격화된 현 상황에서 나 원내대표가 ‘우리 일본‘이라고 표현한 것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이에 한국당 원내대표실은 논란과 관련된 설명자료를 배포하며 ”의미 없는 ‘우리’가 습관적으로 덧붙여진 표현으로, 말버릇이자 단순 습관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설명자료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는 이전에도 ‘우리’라는 표현을 공개 발언에서 자주 사용했다. 지난달 25일, KBS 수신료 거부 출장식에서 ”우리 KBS의 양심있는 기자들”이라고 했고, 지난 5일 현장 최고위원회에서는 ”우리 중소기업중앙회”라고 말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는 모두 나 원내대표의 발언과 해명에 공식적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제1야당 원내대표의 입에서 그런 표현이 서슴없이 나오는 것도 참으로 민망한 일이고, 이런저런 경우를 일일이 들어가며 해명하고 전전긍긍하는 모습도 참으로 안쓰럽다”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논평

″나 원내대표의 ‘우리 일본’ 발언이 깊은 내심에서 우러나온 것이 아니라 그의 해명처럼 의미 없는 말버릇일 것이라고 굳게 믿고 싶다. 그런데도 국민이 나 원내대표의 진심을 오해하는 이유가 궁금하다면 스스로 발언과 행보를 돌이켜보라” -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구두 논평

″한국당의 동맹은 ‘우리 일본’이라는 점이 명확해졌다. ‘우리 대한민국’에 굴복을 강요하는 아베 신조 총리에게 오히려 사절을 보내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는 한국당 주장은 외교적 해법으로 포장된 투항주의일 뿐이다” -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브리핑

 ″국민 정서에 대한 고민이 전혀 없거나, 일본에 대해 우리가 남이가라는 동질감을 느끼거나 둘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다. 전자라면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의 대변자로서 국민 정서에 대한 공감대가 전혀 없는 소시오패스적인 면모를 드러낸 것이며, 후자의 경우 토착왜구의 본심이 드러난 것이라 볼 수 있다” -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 논평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