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08일 21시 30분 KST

나경원이 '악성 댓글' 네티즌 170여명을 고소했다

나경원이 원내대표로 선출됐을 시 기사에 악성 댓글을 남긴 사람들이 대상이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지난해 나 원내대표가 12월11일 첫 여성 원내대표로 선출됐을 시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170여개의 사용자가 그 대상이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나 원내대표에게 악성댓글을 단 170여개의 사용자를 모욕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해당 기사에는 나 원내대표에 대해 ‘아베가 좋아할만한 소식‘, ‘진짜 인물이 없다‘, ‘원내대표가 됐으니 야스쿠니 신사 참배하러 가라’ 등의 댓글이 다수 달린 것으로 확인됐다.

영등포경찰서는 서울지방경찰청에게 사건을 이첩받아 악성 댓글의 아이디가 누군지 특정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6월 수사를 시작했고 특정되는 사람에 대해 관할 경찰서로 계속 이첩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