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12일 11시 47분 KST

민주평화당이 결국 분당됐다. 천정배, 박지원 등 10명이 탈당했다

평화당 측은 탈당을 맹비난했다

민주평화당이 결국 내홍을 봉합하지 못하고 분당했다. 민주평화당 내 비당권파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 소속 의원들은 12일, ”변화와 희망의 밀알이 되겠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대안정치 소속 10인 : 천정배·박지원·유성엽·장병완·김종회·윤영일·이용주·장정숙·정인화·최경환 의원

 

뉴스1

 

 

탈당파들은 이날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할 것이라는 기대는 더불어민주당의 무능, 독선, 패권으로 인해 이미 사라졌다”며 ”오히려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청산되어야 할 적폐세력 ‘부활’의 빌미가 되면서 자유한국당은 극단적인 우경화의 길로 치닫고 역사를 후퇴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탈당파들은 이어 ”그럼에도 기득권 양당체제를 극복해야 할 제3정치세력은 현재 사분오열하고 지리멸렬한 상태”라며 ”‘대안정치’는 이제 우리부터 스스로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기득권 양당체제 극복과 한국정치 재구성을 위한 새로운 대안 모색에 나서고자 한다”고 말했다.

탈당파들은 이어 ”새로운 대안정치세력은 기득권 양당체제를 지탱하고 있는 가짜보수와 가짜진보를 퇴출해 생산적인 정치로 복원하기 위해 정치세력교체의 길에 나서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국정운영에 대해 실망한 건전한 진보층, 적폐세력의 ‘부활’로 역사가 후퇴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합리적 보수층, 국민의 40%에 육박하는 중도층과 무당층의 지지를 하나로 모을 수 있는 비전과 힘, 능력을 갖추어야 한다”고 목표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탈당파들은 ”국민의 실생활에 필요한 개혁적이고 합리적인 정책대안을 발굴·제시하는 정책정당이 될 것”이라며 세금낭비 감시, 사회안전망과 노동유연성 강화 등을 언급했다.

탈당파들은 그러면서 ”‘한국정치, 이대로는 안된다’는 점에 공감하고 국민통합과 민생을 먼저 생각하는 정치에 동의하는 모든 분들의 동참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 전국평당원협의회는 비당권파의 탈당을 맹비난했다. 당협 측은 ”총선을 앞두고 평화당이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게 싸우는 모습을 보며 당원들은 심히 개탄스러움과 유감을 표명한다”며 ”국회의원들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한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어 ”평화당 깃발이 국민들 가슴 속에 온전히 뿌리내리기도 전에 ‘떴다방’처럼 의원들 스스로 소속된 정당을 부정하고 또 새로운 길을 간다는 패거리 정치를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