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12일 19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12일 19시 51분 KST

‘아내의 맛’이 케빈 나 부부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기로 결정한 이유 [입장 전문]

섣부른 방송은 또 다른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TV조선

프로골퍼 케빈 나가 논란 끝에 ‘아내의 맛’에서 하차하게 됐다.

TV조선 ‘아내의 맛’ 측은 12일 ”시청자 의견을 수렴해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내의 맛’ 측은 사실 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신중하게 대응하기 위해 입장 발표가 늦어졌다며 ”섣부른 방송은 또다른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 긴 논의 끝에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케빈 나를 섭외한 취지는 PGA 투어에 진출한 세계적인 골퍼의 성공담과 더불어 그의 인간적인 면모와 가족애를 재조명하는 것”이라며 ”세계랭킹 33위 프로골퍼가 되기까지의 험난했던 과정, 치열했던 노력, 인간적인 애환, 프로선수를 내조하며 살아가는 아내의 모습 등 기존 부부들과는 또다른 케빈 나 부부만의 색다르고 진솔한 가족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논란이 된 케빈 나의 결혼 전 소송 건에 대해서는 종전에 마무리된 사안인 것으로 파악했다”면서 ”최근 불거진 논란으로 인해 좀더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칠 필요가 있는 사안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충분한 의사소통을 하지 못해 오해를 부르고,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케빈 나는 PGA 랭킹 33위에 올라 있는 골퍼다. PGA투어 통산 3승을 올렸고, 누적 상금은 3000만 달러(약 360억원)에 달한다. 케빈 나는 6일 ‘아내의 맛’ 예고에 등장하며 합류 소식을 알렸지만 전 약혼자와의 파혼 과정이 알려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전 약혼녀는 케빈 나가 과거 자신을 성노예처럼 다뤘다고 폭로했고, 케빈 나는 이를 부인했지만 끝내 ‘아내의 맛’에서는 하차하게 됐다.

이하 ‘아내의 맛’ 공식입장 전문.

최근 불거진 케빈 나 논란과 관련해 ‘아내의 맛’ 측의 공식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제작진은 TV조선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들의 여러 의견을 수렴해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하였습니다. 사실 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신중하게 대응하기 위해 공식입장을 뒤늦게 전달 드리게 된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제작진이 케빈 나를 섭외했던 당초 취지는, PGA 투어에 진출한 세계적인 골퍼의 성공담과 더불어 그의 인간적인 면모와 가족애를 재조명하는 것이었습니다. 이후 제작진은 케빈 나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하며 그에게서 세계랭킹 33위 프로골퍼가 되기까지의 험난했던 과정에서의 치열했던 노력과 인간적인 애환 등을 느낄 수 있었고, 또 프로선수를 내조하며 살아가는 아내의 모습을 보며 기존 방송에서 소개되었던 부부들과는 또 다른 케빈 나 부부만의 색다르고 진솔한 가족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논란이 된 케빈 나의 결혼 전 소송 건에 대해서는 종전에 마무리된 사안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불거진 논란으로 인해 아직까지도 당사자 간 주장이 불일치하는 부분이 존재하고 있는, 좀 더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칠 필요가 있는 사안이라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이런 와중에 섣불리 방송을 내보내는 것은 또 다른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 긴 논의 끝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하였습니다.

‘아내의 맛‘은 앞으로도 다양한 직업군의 부부들을 만나 이들이 펼치는 저마다의 삶의 모습을 꾸밈없이 담아내 감동과 웃음을 전달하는 프로그램의 애초 목적에 부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입니다. 충분한 의사소통을 하지 못해 여러 오해를 불러일으키며 ‘아내의 맛’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다시 한 번 송구스런 마음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