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13일 16시 21분 KST

스타벅스가 일본산 음료 발주를 중단했다

판매량이 미미한 상품이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부터 촉발된 ‘보이콧 재팬’ 열풍이 스타벅스에도 미쳤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일본에서 수입하는 특정 차 상품의 발주를 사실상 중단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타벅스 관계자는 13일 ”상품 형태로 수입하는 오리가미와 비아 말차는 글로벌 라인업 상품으로 제품 발주량을 줄이거나, 아예 잠정 중지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과거에도 수입량이 미미했고, 현재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스타벅스 측은 이어 ”완제품 상품 외에 제조 음료에는 어떤 일본산 원·부재료도 쓰고 있지 않다”며 ”국내 협력사와 함께 재료 국산화 노력을 펼쳐 자체 개발을 늘려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타벅스

실제 스타벅스 코리아에서 판매하는 녹차의 경우 2013년부터 제주산 원료를 사용하고 있다. 이밖에도 이천 햅쌀 라떼, 광양 황매실 피지오 등 다양한 지역테마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스타벅스가 일본산 발주 중지 결정을 내린 데에는 국내에서 불고 있는 일본 불매열풍도 있지만 ‘오리가미’ 시리즈의 판매량이 극히 미미한 이유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오리가미 시리즈는 국내 1일 판매량이 100개 남짓으로 국내 스타벅스 매장이 1300개가 넘는 점을 고려할 때 사실상 유명무실한 상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