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14일 16시 00분 KST

문 대통령 경제위기론 일축에 유승민 “대통령이 만든 가짜뉴스”

과거 IMF 시절을 언급하기도 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경제의 기초 체력이 튼튼하다”고 말한 것을 두고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대통령이 만든 가짜 뉴스”라고 비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국무회의에서 경제 위기론을 일축하면서 ”근거 없는 가짜뉴스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유승민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청와대와 민주당 사람들이 `우리 경제의 펀더멘탈은 튼튼하다`는 말을 무슨 주문처럼 외우더니 이제는 대통령까지 나서서 펀더멘탈을 기초체력으로 번역해가며 우리 경제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잠재성장률만큼 경제의 기초체력을 재는 데 적합한 척도가 없다. 그런데 이 잠재성장률이 1990년대 이후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유 의원은 이어 ”이대로 가면 1%대, 0%대의 잠재성장률에 곧 진입하게 되고, 머지않아 마이너스로 추락할 거라는 게 대다수 경제학자들의 공통된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이 매우 약해진 것이다. 우리가 처한 현실이 이러한데 대통령은 누구로부터 무슨 보고를 받았길래 기초체력이 튼튼하다고 큰소리를 치는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국제신용평가사 평가를 토대로 ”경제 기초 체력이 튼튼하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선 과거 IMF 시절을 언급하면서 ”신용평가로 돈을 버는 회사들 중 어느 누구도 IMF 위기를 경고하지 않았다. 그들에겐 조기경보 능력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이어 ”문 대통령 주변에는 경제를 아는 사람, 경제의 미래를 진정으로 걱정하는 사람이 없다”면서 ”대통령은 경제위기를 가짜뉴스로 배척할 게 아니라 위기의 진실을 직시하고 위기를 막아야 할 자리”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유 의원은 ”보수와 진보 누가 정권을 잡든 5년마다 15%p씩 기초체력을 까먹는 이 기막힌 현실을 직시하고 이 늪에서 한국경제를 건져내는 방법을 찾아 나서자”면서 ”이 경고와 제안을 가짜뉴스라고 하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