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15일 12시 19분 KST

일본 통과하는 중형 태풍 크로사 "우리 동해도 호우 특보 발효"

태풍특보 예상지역을 확인하자

뉴스1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15일 오전 일본 열도를 통과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태풍의 간접 영향을 받으면서 동해안을 중심으로 곳곳에 호우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크로사는 일본 규슈와 시코쿠 사이 해상에서 북진하며 일본을 통과하고 있다. 강도 ‘중’의 중형 크기로 시속 26㎞의 속도로 북진 중이다.  오사카·고베·교토 등이 속한 긴키(近畿) 지방과 시코쿠(四国) 등에는 폭우를 동반한 강한 바람이 불고 있으며 혼슈를 포함한 대다수 지역이 태풍 대비 태세에 들어갔다. 

크로사는 이날 저녁쯤 동해상으로 진출한 뒤 북동진해 16일 새벽에는 독도 남동쪽 100여㎞ 동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을 통과하면서 지면마찰로 인해 태풍의 강도는 점점 약해질 것으로 보이지만 우리나라에도 간접적인 영향이 있겠다. 태풍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비 구름대로 전국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동해안과 울릉도·독도는 강한 동풍과 지형적인 영향으로 인해 강한 비가 내리겠다.

이 시각 현재 강원도 북부산지, 남부산지와 강원도 강릉시 평지, 속초시 평지, 양양군 평지에 호우경보가 발효돼 있으며, 강원도 동해시 평지, 태백시, 삼척시 평지, 고성군 평지, 강원 중부산지와 경북 영덕군, 울진군 평지, 경북북동산지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또 강원도, 경북, 울릉도·독도와 경남 거제, 부산, 울산 등에는 강풍주의보도 발효돼 있고 동해상과 제주도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이로인해 강원 영동에는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고, 동해안과 강원 산지에는 평균풍속 10m/s 이상, 최대순간풍속 20m/s 내외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다.

비는 16일 새벽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특히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시간당 20~50㎜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100~200㎜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