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0일 17시 02분 KST

나경원 지역구 사무실 현판 훼손한 남성들이 경찰 출석해 한 말

"‘우리 일본’ 발언에 항의하기 위한 것"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지역구 사무실 현판을 훼손한 남성들이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0일, 재물손괴 및 건조물침입 혐의로 입건된 A씨(37)와 B씨(29)가 경찰에 출석했다. 이들은 지난 8일,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나 원내대표의 지역구 사무실 현판을 붉은색 스프레이와 페인트 등으로 훼손하고 비속어가 담긴 낙서를 한 혐의를 받는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혐의를 전부 인정하고 있고, B씨는 사진을 찍어주기 위해 동행했을 뿐이라고 진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신들의 소속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가 ‘우리 일본’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이런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앞서 신고가 들어온 지난 8일부터 수사를 벌여왔으며, CCTV를 통해 용의자를 특정했다.

한편 뉴스1에 따르면 이들에 대한 조사는 4시간 가량 진행됐으며, A씨와 B씨는 변호사를 대동해 추후 다시 조사를 받을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보강 수사를 통해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