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3일 17시 28분 KST

대한항공 승무원들이 비행 도중 기도가 막힌 일본인 어린이를 구했다

착륙 직전, 한 어린이 승객이 갑자기 호흡곤란을 일으키며 목을 부여잡았다.

뉴스1/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들이 응급 조치로 일본인 어린이 승객을 구했다.

2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달 18일 오후 4시 35분, 김포공항에서 출발해 오사카로 향하던 대한항공 KE739편(보잉777-200)에서 착륙 직전 어린이 응급환자가 발생했다.

오후 5시 50분경 일반석에 탑승한 12세의 일본인 여자 어린이 승객은 갑자기 호흡곤란을 일으키며 목을 부여잡았다. 옆에 앉아 있던 아버지는 놀라서 딸 입속의 이물질을 제거하려했으나 실패했고, 어머니는 울먹이며 도움을 요청했다.

자리로 달려온 승무원이 확인한 결과, 환자는 기도가 막혀 호흡 곤란이 심해진 상태였다. 승무원은 양팔로 환자를 뒤에서 안 듯 잡고 배꼽과 명치 중간 사이 공간을 주먹 등으로 세게 밀어 올리는 하임리히법을 실시했다. 이는 기도가 막힌 환자에게 주로 쓰는 방법이다.

그러나 수차례 응급조치에도 호흡 및 의식은 돌아오지 않았고, 사무장은 기내 방송으로 의사를 찾았지만 당시 항공기에는 의사도 탑승하지 않은 상태였다.

사무장은 호흡 정지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급히 손을 쓰지 않는다면 뇌사 및 승객 사망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결국 승무원들은 환자를 일으켜 세우고 응급처치를 계속했다. 30회 이상의 강한 압박으로 응급처치를 지속하는 동안, 승무원의 팔에는 피멍이 들었다.

하임리히법을 멈추고 다시 심폐소생술을 시도하려는 순간 기적이 일어났다. 연이은 심폐소생술 끝에 승객 흉부 쪽에서 공기가 폐로 들어가는 소리가 들리며 환자 호흡이 돌아왔온 것이다. 승무원들은 환자가 호흡을 시작하자 빈 곳에 눕혀 보살폈고, 환자는 빠르게 상태를 회복했다.

승무원과 환자 부모님이 입 안 이물질을 확인한 결과 빠진 어금니 유치가 환자의 기도를 막은 것으로 확인했다.

환자가 의식을 회복한 뒤, 사무장은 운항승무원을 통해 휠체어를 탑승구에 대기시키는 등 후속 조치를 오사카 지점에 요청했다. 기내 좌석 중 비어있는 가장 앞쪽으로 승객 일행을 옮겨 안정을 취한 후 오후 6시23분 무사히 착륙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30분간 긴박한 시간 동안 어린 생명을 살릴 수 있었던 것은 승객 안전을 위해 다양한 응급 상황 훈련을 거듭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KE739사례처럼 승객들이 안심하고 대한항공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