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27일 10시 34분 KST

오정연이 이혼과 관련된 루머를 해명했다

오보에서부터 출발한 루머였다.

JTBC

방송인 오정연이 이혼과 관련된 루머를 해명했다.

오정연은 26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이혼 루머부터 체중 변화까지 다양한 사연들을 털어놨다.

이날 오정연은 KBS 아나운서에서 프리랜서로 전향한 이유에 대해 “굉장히 복합적이었다”면서 “언젠가부터 뉴스 진행이 힘들어진 시기가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2012년에 이혼하면서 기사가 났었다”며 “합의 이혼이고 형식적인 조정을 했었는데, 처음에 내 쪽에서 소송을 걸었다고 오보가 났고 루머가 양산됐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뉴스를 하면서 나 같이 억울한 사람들이 있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뉴스 하면서) 문장을 맺는데 목이 막히더라. 힘들었다”고도 고백했다. 괴로워하던 오정연에게 연예기획사에서 연락이 왔고, 이는 프리랜서 선언까지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또 오정연은 “작년까지 조금 힘든 시간을 보냈다. 삶의 의욕이 많이 떨어져서 식욕이 없었다. 하루에 누룽지 조금만 먹고 살았다”고 말했다.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이를 극복한 후 눌렸던 식욕이 폭발해 두 달만에 11kg이 증량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