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7일 21시 56분 KST

일본이 외교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계획' 질의에 답했다

앞서 외교부는 일본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계획에 대한 설명을 요청했다.

Issei Kato / Reuters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보관되어 있는 탱크 너머로 원전 1~4호기가 보이고 있다. 2019년 2월18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처리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질의에 일본 측이 ‘구체적인 결론은 나와있지 않다’고 설명했다고 외교부가 27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니사나가 토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는 이날 외교부 권세중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과의 면담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외교부는 일본 측이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 조치를 책임을 가지고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일본 측은 다음달 4일 일본 외무성이 주일외교단 등을 대상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관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혀왔다고 한다.

정부는 이 문제가 양국 국민의 건강과 주변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치지 않게 처리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한편, 일본 정부가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에 보다 투명하고 구체적인 설명을 지속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19일 외교부는 토모후니 공사를 외교청사로 초치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에 대해 설명할 것을 요구하는 외교서한을 전달했다.

한편 2011년 폭발 사고 이후 후쿠시마 원전에서는 매일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최근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일본이 탱크에 보관중인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을 바다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린피스는 올해 초에도 일본 정부의 방사성 오염수 방출 계획을 지적하는 보고서를 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