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29일 09시 29분 KST

율희가 초음파 사진과 함께 쌍둥이 임신 소감을 밝혔다 [영상]

이에 최민환·율희 부부는 눈물을 글썽거리기도 했다

뉴스1
최민환·율희 부부

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의 아내이자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쌍둥이 임신 소감을 밝혔다.

율희는 28일 인스타그램에 초음파 사진과 함께 ”짱이의 쌍둥이 동생들 소식 듣고 많은 분들께서 축하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요즘 입덧이 너무너무 심해서 정신을 못 차리고 있는데 그만큼 그 누구보다 고생해주는 남편과 어머님 덕분에 별 탈 없이 행복하게 태교 중”이라며 ”둥이들은 이렇게 서로 꼭 붙어 잘 크고 있답니다. 다시 한 번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려요”라고 말했다.

이날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산부인과를 찾은 최민환·율희 부부의 모습이 방송됐다. 두 사람은 쌍둥이를 임신했다는 소식에 감격해 눈물을 글썽거리기도 했다.

특히 최민환은 ”사실 짱이(첫째 재율)를 처음 가졌을 때는 저희 가족들에게는 축복이었지만 밖에서는 그런 마음을 드러내지 못했다”면서 ”아직까지도 (가족들에게) 미안하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은 앞서 16일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지만, 이때까지만 해도 쌍둥이를 임신했다는 사실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하 율희 소감 전문.

짱이의 쌍둥이 동생들 소식듣고 많은 분들께서 축하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즘 입덧이 너무너무 심해서 정신을 못 차리고 있는데
그만큼 그 누구보다 고생해주는 남편과 어머님 덕분에
별탈 없이 행복하게 태교 중이예요!
둥이들은 이렇게 서로 꼭 붙어 잘 크고 있답니다! 다시 한 번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려요.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