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30일 09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30일 13시 58분 KST

대형마트에서 제공하던 포장용 종이박스도 사라진다

장바구니 사용을 활성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비닐봉지에 이어 종이박스다. 전국 대형마트, 백화점, 쇼핑몰 등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된 데에 이어 대형마트에서 제공하던 포장용 종이박스도 사라진다.

대형마트는 그동안 유통과정에서 발생한 종이박스와 포장테이프를 비치해 소비자들이 알아서 물건을 포장해 갈 수 있도록 해왔다. 환경부는 하나로마트,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4개 대형마트와 협약식을 갖고 이들 마트에서 종이박스를 없애고 장바구니 사용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환경부가 종이박스 제공을 없애기로 한 이유는 종이박스를 사용할 때 발생하는 플라스틱 포장테이프와 끈 등의 폐기물 때문이다. 환경부는 ”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 3개사 기준으로 연간 658t, 상암구장 약 857개 분량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대형마트들은 홍보기간을 거쳐 장바구니 사용을 확대하는 동시에 장바구니를 보급하고 대여하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