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30일 17시 27분 KST

홍콩 대규모 시위가 하루 앞두고 전격 취소됐다

"취소 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 - 주최 측

ASSOCIATED PRESS
조슈아 웡과 아그네스 초우 

홍콩 당국의 불허 방침에도 31일 대규모 ‘반송중’(중국 송환 반대) 시위를 예고했던 시민사회 연대체 ‘민간인권전선’(인권전선)이 시위를 전격 취소한다고 30일 발표했다. 홍콩 반송중 시위가 향후 동력을 이어갈 수 있을지 중대한 갈림길 위에 섰다.

보니 렁 인권전선 부의장은 이날 시위 참여자의 물리적·법적 안전에 대한 우려 때문에 시위를 취소하는 것 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고 밝혔다고 <에이피>(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 단체는 31일 오후 홍콩 도심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서 집회를 연 뒤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건물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었다. 

인권전선은 지난 6월9일 100만명, 같은달 16일 200만명, 이달 18일 170만명 등 그동안 대규모 홍콩 시위 및 집회의 구심점 역할을 해왔다. 특히, 31일 시위는 2014년 ‘우산혁명’의 도화선이 됐던 홍콩 행정장관 간접선거제 결정 5년째를 맞이하는 날이어서 상징성이 적지 않았고 시위 규모에 대한 안팎의 관심도 컸다. 인권전선의 이번 결정으로 향후 반송중 시위의 일정한 동력 감소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권전선의 전격적인 시위 취소 배경에는 집회와 행진 모두에 대해 지난 29일 불허 결정을 내린 홍콩 경찰의 강경한 입장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홍콩 경찰이 인권전선 주최의 집회와 행진을 모두 허가하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ASSOCIATED PRESS
A woman holds a placard as people flash their smartphones lights during a rally at Chater Garden in Hong Kong, Wednesday, Aug. 28, 2019. Several thousand people gather at the financial district protest against what they called sexual violence by the police, as one protester said last week that she had been strip-searched unnecessarily. In another incident, a female protester's skirt became flipped up as police carried her away. Police have denied any wrongdoing in both cases. (AP Photo/Kin Cheung)

인권전선은 홍콩 공공집회·행진 상소위원회에 경찰의 시위 불허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으나, 위원회도 30일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인권전선 쪽도 시위를 강행할 경우 경찰과의 대규모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심각하게 고려할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시위가 격렬해져 중앙정부 모욕 행위 등이 벌어질 경우 중국이 이를 빌미로 무력개입을 할 수 있다는 전략적 판단도 했을 수 있다. 일종의 ‘고육지책’인 셈이다. 

그간 홍콩 당국과 중국 중앙정부는 ‘8.31 시위’를 취소시키거나 무력화하기 위해 핵심지도자 체포나 무력개입 시사 등을 하며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해왔다. 홍콩 경찰은 지난 6월21일 불법 집회를 이끈 혐의로 ‘우산혁명’의 주역이었던 조슈아 웡과 아그네스 초우를 30일 아침 체포했다고 확인했다. 대학생들이 주축이 된 단체로 웡이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데모시스토’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조슈아 웡이 오늘 아침 7시30분 무렵 체포됐다”며 “밝은 시간대에 길거리에서 미니밴에 강제로 밀어 넣어졌다”고 밝혔다. 초우도 같은 단체 소속이다. 

또한, 전날인 29일 밤에는 ‘홍콩 독립’ 등을 주장하다가 지난해 강제 해산된 홍콩민족당의 창립자 앤디 찬이 출국하려다가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29일 낮엔 인권전선 공동대표 지미 샴이 괴한의 습격을 받았고, 같은 날 새벽엔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장갑차와 트럭이 홍콩 시내를 이동하며 ‘무력시위’를 하는 듯한 모습이 연출됐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