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3일 16시 58분 KST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후보자의 해명이 '궤변'이라며 내 놓은 주장

이같은 내용을 ‘공익제보자‘에게 받았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의 한영외고 재학 시절 영어 과목 성적이 4~7등급 수준이었다고 주장하며 조 후보자의 해명이 ‘궤변’이라고 말했다.

3일 주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은 주장을 펼쳤다. 주 의원은 ”한영외고의 영어 관련 과목은 세분화하면 16개 정도 되는데, 영어 작문은 모두 6등급 이하였고 문법은 다 5등급 이하, 독해는 7등급 이하”라며 ”유일하게 영어 회화만 4등급을 2번 받았다고 한다. 그게 최고로 좋은 영어 관련 성적”이라고 주장했다.

뉴스1

주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공익제보자‘에게 받았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는 딸이 하도 영어를 잘 해서 논문 제1저자가 될 수 있었다고 했다”라며 ”애초에 제보자에게 ‘조씨 성적이 어떻냐‘고 물었더니 ‘상당히 좋지 않다‘고만 했었는데, 어제 조 후보자의 해명을 본 제보자가 ‘추가 제보하지 않을 수 없다’고 나에게 제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는 딸이 중학교 때 국어를 잘 못해 외고를 보냈다며 국어를 못했다는 사실을 자인한 바 있다”며 ”제보에 따르면 조 후보자 딸은 한영외고 재학시절 국어 과목에서는 8~9등급을 받았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주 의원은 ”전문적인 의학 논문을 제대로 번역하려면 단순히 미국 말을 잘 하는 것으로는 부족하다. 영어 작문·독해·문법을 알아야 된다”라며 ”‘딸이 영어를 잘 하고 열심히 해서 제1저자에 등재됐다’는 조 후보자의 답변은 논문 쓰는 학자들로서는 궤변에 가까운 변명”이라고 말했다.

뉴스1

앞서 조씨는 한영외고 재학 중이던 2007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 장영표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생활을 한 뒤 2009년 3월, 병리학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 특혜 의혹을 샀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2일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딸 아이가 영어를 잘 하는 편인데, 실험 참석 후 연구에 대해 영어로 정리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고 평가받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