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3일 20시 12분 KST

더불어민주당이 '지금이라도 무조건 청문회 열자'고 밝혔다

막판 청문회가 열릴 가능성이 남아있다

뉴스1
9월 3일 자택을 나서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등 6명의 인사청문 대상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데 대해 ”지금이라도 아무 조건 없이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열어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국회는 요청된 기간 내에 스스로에게 맡겨진,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후보자에 대한 청문 권한을 그 취지대로 행사해 마땅히 임명권자 및 국민이 판단할 수 있는 상황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쟁으로 공직 후보자의 청문 과정을 무력화 시키는 일이 없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도 ”청문회를 여는 것은 국회의 권리가 아닌 의무”라면서 ”지금이라도 아무 조건 없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했다.

또한 “2~3일 예정된 청문회가 야당의 지연전술로 무산됐고 조 후보자는 국민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무제한 기자간담회로 의혹에 대해 소명했다”며 ”한국당은 오늘 반박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공식적으로 검증된 사실이 아닌 개인적 생각에 불과했다”고 꼬집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현지에서 전자결재를 통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등 6명의 인사청문 대상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6일까지 다시 정부로 보내줄 것을 국회에 요청했다. 

이에 따라 6일까지도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보내오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은 7일 이후 언제라도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할 수 있다. 하지만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여러가지인 만큼 청문회가 전혀 열리지 않는 것은 여당인 민주당에게도 부담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다. 정의당은 앞서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지금이라도 이성을 되찾고 서둘러 청문회 일정을 정해 주어진 책무를 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