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9월 04일 19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9월 04일 20시 04분 KST

캐리 람, 내부회의서 '송환법 철회' 선언했다(로이터)

대국민 공식 발표도 할 예정이다.

Chris McGrath via Getty Images
캐리 함 홍콩 행정장관 

업데이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오늘 오후 6시, TV녹화연설을 통해 홍콩 시위대의 첫 번째 요구 조건을 받아들여 송환법을 공식적으로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홍콩 시민 들을 만나 시민 들의 불만이 무엇인지 듣고, 홍콩 사회 갈등의 뿌리 깊은 원인이 무엇인지 조사하겠다”고 전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4주간의 격렬한 대규모 시위의 원인이 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철회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람 장관이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홍콩 대표들과 친정부 성향의 홍콩 의원들과 가진 내부 회의에서 이같이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람 장관은 이날 늦게 대국민 공식 발표도 할 예정이다. 또 다른 고위 정부 소식통도 송환법 철회가 임박했다고 확인했다.

송환법 철회 결정은 홍콩 시위대가 정부에 요구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 △경찰 폭력에 대한 독자적 조사위원회 설치 △보편적 참정권 등 5가지 요구 중 하나를 마침내 수용하는 것이다.

홍콩 시민들의 송환법을 계기로 13주 넘게 반(反)정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앞서 람 장관은 시민들의 반발에 송환법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었지만, 완전한 법안 철폐는 거부해 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