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05일 12시 05분 KST

여야가 조국 청문회 증인 채택에 합의했다

동양대 총장은 제외됐고, 대신 유시민 이사장 등이 추가증인으로 고려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채택에 합의했다.

 

 

자유한국당은 협의 과정에서 장영표 서울대학교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최성해 동양대 총장 등 12명의 증인을 부르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여당이 최총장 증인 소환에 반대하는 바람이 논의가 길어졌다.

결국 자유한국당이 최 총장 증인 채택을 포기하고 나서야 합의가 이루어졌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법사위 간사는”동양대 총장을 증인채택하느냐에 상당히 시간이 걸렸다”며 ”민주당에서 동양대 총장을 받지 않겠다고 하고 저희가 계속 총장 채택을 고수하다가는 내일 청문회가 무산될 거 같은 분위기가 있어서 저희가 최 총장을 양보할 수 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은 최 총장을 포기한 대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민주당 의원을 증인으로 추가 채택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은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조 후보자의 딸에게 수여된 표창장과 관련해 조 후보자에게 유리한 발언을 하도록 회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뉴스1
김도읍 자유한국당 법제사법위원회 간사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 소회의실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증인으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을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도읍 의원은 "최 총장에 대해 민주당이 완강하게 반대를 하셔서 외압을 행사한 뜻으로 보도된 두 분에 대해서 민주당에 (증인 채택을) 요청을 했다"며 "민주당 측에서 어떤 답이 올지, 추가로 증인이 합의될지 기다려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법사위는 유 이사장과 김두관 의원의 추가 채택 여부와 관계없이 이날 오후 3시 전체회의를 열고 조 후보자 인사청문 실시계획서 채택의 건 등을 처리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확정된 증인 명단은 다음과 같다.

1. 정병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사 / 조민 부정 입학 의혹 및 특혜의혹
2.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
3. 안용배 창강애드 이사 / 웅동학원 채무 관계
4.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 교수 / 장녀 장학금 (민주당 요구)
5. 임성균 코링크프라이빗에퀘티 운용역 / 사모펀드
6. 최태식 웰스씨엔티 대표이사/ 유재수 부산시 부시장 비위 및 감찰 무마 관련
7. 김병혁 더블유에프엠 사외이사 / 사모펀드
8. 신수정 관악회 이사장 / 장학금 (민주당 요구)
9. 장영표 단국대 교수 / 조민 부정 입학 및 특혜
10.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 조민 부정 입학 및 특혜 (민주당 요구)
11. 김명수 전 한영외고 유학실장 / 조민 부정 입학 및 특혜 (민주당 요구)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