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09일 17시 03분 KST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이 뮤지컬배우 황바울과의 결혼 보도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팬들은 예전부터 저한테 빨리 결혼하라고 했다."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간미연이 뮤지컬배우 황바울과 결혼한다.

9일 스포츠경향은 단독으로 간미연이 3살 연하인 배우 황바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오는 11월 9일 서울의 한 교회에서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뉴스1

보도가 나온 뒤 간미연은 직접 입장을 밝혔다. 간미연은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를 통해 ”베이비복스 멤버들도 다들 굉장히 좋아했다. 멤버들에게 축사를 부탁했다”라며 ”황바울은 연극을 시작하면서 알고 지내던 동생이었다. 교제한 지 3년 정도 됐다”고 설명했다.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간미연은 ”연애하는 3년 간 황바울은 날 위해 늘 배려해줬다. 함께 있으면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라며 ”가끔 농담처럼 ‘왜 나랑 결혼하고 싶냐’고 물어보면 제가 정직하고 배려심이 깊어서 좋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간미연은 팬들을 향해 ”팬들은 예전부터 저한테 빨리 결혼하라고 했다. 팬들이 저보다 먼저 결혼하면서 미안해했다”라며 ”‘이젠 저도 가니까 많이 축하해 주세요’라고 말하고 싶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한편 간미연 소속사 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 측도 입장을 전했다. 간미연 측은 ”배우자는 3살 연하의 뮤지컬·연극배우다. 배우자의 최소한의 배려 차원에서 추측성 기사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