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09일 17시 34분 KST

김우빈이 '두 달 만에 건강해진 근황 공개'했다는 보도는 가짜였다

김우빈 소속사 싸이더스HQ측이 입장을 밝혔다.

배우 김우빈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건강해진 근황을 공개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김우빈 측이 ”소셜 미디어를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계일보는 9일, 김우빈이 ‘컴백 초읽기’에 들어갔다며 그가 두 장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두 달 만에 김우빈이 소셜 미디어 활동을 재개했다”라며 ”김우빈이 본격적 복귀에 앞서 소셜 미디어로 팬들과 소통하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전했다.

뉴스1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OSEN에 따르면 김우빈 소속사 싸이더스HQ측은 ”해당 계정은 김우빈의 것이 아니다. 김우빈이 소셜 미디어를 하지 않는다는 건 예전부터 말해왔던 부분”이라며 ”공개된 사진도 과거 사진”이라고 덧붙였다.

김우빈은 2017년 5월 비인두암 진단을 받은 뒤 활동을 전면 중단했으며, 이후 팬카페를 통해 항암치료와 방사선치료 소식을 간간이 전한 바 있다. 지난 1월 최동훈 감독의 신작을 통해 연예계에 복귀한다는 말도 있었으나, 당시 김우빈 소속사 싸이더스HQ는 ”몸상태는 많이 호전됐지만 구체적인 복귀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