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09일 22시 29분 KST

태풍 '링링' 피해 복구하던 소방관이 추락 사고로 사망했다

고인은 27년간 소방관으로 일했다.

전북 부안에서 태풍 ‘링링’의 피해를 복구하던 소방관이 추락 사고로 숨졌다.

9일 소방청에 따르면 전북 부안소방서 소속 권태원(52) 지방소방위는 8일 오전 9시58분쯤 부안군 행안면의 한 주택 옆 저장창고에서 쓰러진 나무를 제거하다가 지붕이 붕괴하면서 추락했다.

머리를 심하게 다친 권 소방위는 원광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숨진 권 지방소방위는 1967년생으로 1992년 임용돼 27년간 소방공무원으로 일했다.

소방청은 순직 소방공무원으로 예우해 장례식 등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립묘지 안장, 훈장 및 1계급 특진 추서, 위험직무순직 신청, 국가유공자 지정 등이 추진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권 소방위의 한 동료는 ”화마와 맞서 싸우고 사고 현장에 누구보다 빨리 달려가는 소방관이었다”며 ”이렇게 허무하게 유명을 달리하다니 안타깝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