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1일 11시 37분 KST

손석희 앵커멘트 '논란'을 두고 의견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앵커멘트였다.

JTBC 손석희 대표이사 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의혹 해명‘을 보도한 뒤 논란에 휩싸였다. ‘여론전’이라는 표현이 적절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9일 JTBC 뉴스룸은 ‘조국 부인 정경심, 페이스북 글... 의혹들 적극 해명’이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 계정을 만든 정 교수가 자신 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해명했다는 보도를 내놨다.

JTBC

손 사장은 이 소식을 전한 뒤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는 앵커 멘트를 했다. 이를 보도한 김필준 기자는 ”정치권에서는 정 교수의 소셜미디어를 통한 해명에 대해 ‘방어권 행사 차원‘이라는 반응도 있으나,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나서는 건 수사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비판도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해당 보도가 나온 뒤 일각에서는 ‘보도가 편파적‘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 교수가 ‘방어권 행사’ 차원에서 적절한 행동을 한 것인데, 이를 ‘여론전’으로 몰아가는 것은 언론이 해서는 안 될 태도라는 주장이다.

″최소한 양쪽의 이야기를 함께 보도하는 게 기본적인 자세 아닌가

″‘여론전에 뛰어든다’는 표현 자체가 부정적인데, 아직 결과를 모르는데 이런 표현을 언론에서 써도 되나” 

 ″소환 없이 기소된 상황에서 최소한의 방어권 아닌가”

그러나 한편에서는 손 사장의 멘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반응이다. 해당 멘트만 나왔으면 문제가 될 수 있겠으나, 김 기자가 이어 ”‘방어권 행사 차원’이라는 반응도 있다”고 부연했기 때문에 편파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또 해당 발언이 손 사장 개인의 의견이 아니라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이야기를 전달한 것이므로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앵커의 주관적 사견도 아니고, 피의자가 검찰의 상급기관인 법무부 장관 부인이라는 점에서 충분히 ‘여론전’ 논란이 있을 수 있다고 언급하는 게 도대체 뭐가 편파적이냐”

″‘정 교수가 여론전에 뛰어든 것을 비판하는 사람들도 있다‘는 것과 ‘방어권 행사 차원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다’고 중립적으로 전달한 것일 뿐”

 ″정 교수의 행위를 비판한 것이 아니라 ‘여론전 논란’이 있을 수 있다고 언급한 것뿐인데, 이를 문제삼는 것이 오히려 부적절”

앞서 지난 6일 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정 교수를 동양대 총장 표창장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지난 2012년 9월7일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받은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였다.

이후 정 교수는 페이스북 계정을 만들고, ‘정경심의 해명’이라는 제목으로 총 3편의 글을 게재했다. 정 교수는 이 글에서 ”현재 기소가 돼 있는 저 자신도 검찰에서 어떤 증거를 가지고 있는지도 전혀 알지 못하고 어떤 설명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러한 사실이 보도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모든 진실은 검찰 수사와 재판을 통해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 그때까지 일부 사실만을 갖고 왜곡해 추측성으로 보도하는 것은 삼가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