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5일 17시 30분 KST

한국당이 이번에는 "조국의 키가 진짜 185cm가 맞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자유한국당이 이번에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키가 진짜 185cm인가’를 주제로 성토의 목소리를 높였다. 장관의 키에 대해 의혹이 제기된 건 건국 이래 처음 있는 일일 것으로 보인다. 

15일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같은 당 정진석 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이 사진과 함께 민 의원은 ”정 의원 키가 184cm다. 남들보다 머리 하나는 더 크신 분”이라며 ”조국이 185cm라면 얼마나 커야 하는지를 잘 안다. 만약에 자기 키까지 과장을 한 거라면 그의 병이 깊다”고 비꼬았다.

뉴스1

홍준표 전 대표 측근으로, 한국당 법무 특보를 지냈던 강연재 변호사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요한 건 아니지만, 조국 씨 키가 185?”라며 ”인생 포장을 그렇게까지 하며 살고 싶을까. 키도 거짓말할 정도면 연예인을 했어야지. 연기 실력도 최상급”이라는 글을 남겼다.

조 장관은 지난 2010년, 저서 ‘진보집권플랜’을 발간한 뒤 진행한 인터뷰에서 자신의 신장이 180cm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일부 매체에서 조 장관의 키가 185cm라고 설명한 일이 있어 이같은 의혹(?)이 불거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조 장관에 대해서는 사모펀드 74억 투자 약정 논란, 부동산 위장 매매 논란 등 여러 굵직한 의혹과 더불어 자녀가 장학금 특혜를 받고 고교 재학 시절 논문 제1저자에 이름을 올렸다는 논란이 인 바 있다. 

이밖에 과거 상류층의 특권·특혜를 강하게 비판했던 조 후보자의 각종 발언도 비판 여론을 키웠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 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며 9일 조 장관을 임명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