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16일 10시 09분 KST

'혐한 발언' DHC 방송·아베 관저를 찾은 김구라가 시민 인터뷰를 중단한 이유

김구라는 JTBC ‘구독TV, 막 나가는 뉴스쇼‘에서 일본을 찾았다.

방송인 김구라가 일본서 왜곡된 역사관을 가진 일본인과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분노했다.

15일 밤 방송된 JTBC ‘구독TV, 막 나가는 뉴스쇼‘(이하 ‘막나가쇼‘)에서 김구라는 ‘현장 PLAY’ 코너를 통해 일본의 혐한 망언자 취재에 나섰다.

JTBC

김구라와 제작진은 꾸준한 혐한 방송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일본 DHC-텔레비전의 ‘도라노몬 뉴스‘를 취재하기 위해 방문했다. 그간 이 방송에서는 ‘한글 일본 창제설‘, ‘일본산 김치 품질 우수설’ 등을 내세우며 연일 우리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김구라는 직접 일본 현지로 출동해 DHC-텔레비전에 찾아가 혐한 발언에 대한 인터뷰를 요청한 것은 물론 혐한 망언을 일삼던 저널리스트 사쿠라이 요시코·소설가 하쿠타 나오키·정치평론가 다케다 쓰네야스를 직접 찾아 나섰다.

그러나 정식 인터뷰 요청이나 만남은 불발됐다. 앞서 인터넷 방송을 통해 ”한국인 웰컴”이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던 다케다였으나 정작 일본에서는 시간을 내 주지 않았다. 김구라는 다케다가 유튜브 방송을 하고 책을 쓰는 연구실을 찾아갔는데, 직원들은 다케다의 다른 일정과 회의 때문에 인터뷰가 어렵다고 전했다.

JTBC

김구라와 제작진은 일본 시민들의 ‘혐한’에 대한 생각을 묻기 위해 아베 총리 관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시위자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 시위자는 한일 관계, 혐한 문제를 걱정하고 있다면서도 ”한반도를 식민 지배했다는 것은 거짓이다. (일본은) 통일국가를 만드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와 제작진이 반박하자 ”한국인의 사고방식은 틀렸다. 일본이 가해자, 한국이 피해자라는 구도가 틀렸다”라며 ”수탈하러 간 게 아니다. 철도를 깐 것, 시설을 만든 것은 일본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가 분노했고, 인터뷰는 중단됐다. 김구라는 ”잘못된 생각을 가진 사람이 많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JTBC

다만 일본의 젊은 세대는 한국에는 우호적인 태도를 보였으며, 한일관계에 큰 관심이 없었다. 인터뷰에 응한 20대 일본 청년들은 ”한국이 싫지 않다. 한국 음식도 좋아한다” ”젊은 세대는 아마도 한국을 다 좋아할 거다. 가수, 한국 아이돌도 좋아한다”고 전했다.

또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뉴스를 잘 안 봐서 피부로 와닿지 않는다” ”솔직히 왜 싸우는지 잘 모른다” ”휘말리고 싶지 않다. 특별히 상관없다”라는 답변을 내놨다.

이에 대해 한 일본 시민운동가는 ”교육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학생들의 정치 개입을 막고 있으며, 특히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아베 총리가 말한 이야기만 언론에 나온다”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