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6일 14시 44분 KST

홍대 앞 술집 외벽에 김일성 부자 사진 걸었던 점주가 내놓은 해명

김일성 부자 사진과 인공기를 비롯한 북한식 콘셉트의 인테리어였다.

뉴스1
논란이 된 홍대 앞 주점 건물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앞에서 개업을 준비 중인 한 술집 점주가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사진과 북한 인공기를 인테리어로 활용하며 국가보안법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점주는 일부 사진 등을 철거했지만 북한식 콘셉트는 그대로 남겨 둔 채 공사를 진행 중이다.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는 홍대 인근에서 개업을 앞두고 공사 중인 한 주점 건물의 외벽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사진과 인공기, 북한 선전 포스터 풍의 그림들이 부착된 건물 외벽 전경이 담겼다.

15일 마포구청과 경찰에 따르면 수일 전부터 해당 술집과 관련한 민원이 접수됐다. 먼저 마포구가 이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에 넘겼고, 경찰은 해당 건물의 국가보안법 위반 소지를 확인 중이었다.

이후 마포경찰서 관계자가 현장을 찾았고, 점주 A씨는 “추석 연휴가 끝나면 김일성 부자 사진과 북한 인공기는 바로 철거하겠다”면서 ”이렇게 관심을 끌면 상업적으로 도움이 될 것 같아서 했는데 잘못된 것 같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A씨가 자신의 말대로 추석 연휴가 지난 다음 김일성 부자 등의 사진을 철거한다면 추가적인 수사는 벌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 경찰 관계자는 뉴스1에 “A씨가 철거하지 않고 게시를 계속하겠다고 하거나 이런 일이 반복된다면 이적성에 대한 정황이 짙어진다고 보고 수사 단계로 전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주점 측은 16일 오전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사진과 인공기를 철거했다. 그러나 ‘평양술집’이라는 간판과 북한식 선전 그림 및 문구 등은 남아 있으며, 주점 안에서는 내부 인테리어 공사가 진행 중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