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7일 10시 05분 KST

정경심 교수의 돈 5억이 코링크PE 설립 종잣돈으로 흘러갔다

정 교수가 펀드 운용에 어디까지 개입했는지가 관건이다

 

‘조국 가족펀드’ 의혹을 받는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코링크)의 종잣돈 일부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코링크 투자회사인 익성 등이 댄 것으로 나타났다. 정 교수가 사모펀드의 ‘단순 투자자’에 머물지 않고 운용사 설립 등에도 관여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 정경심 돈 5억원, 코링크 종잣돈?

16일 <한겨레> 취재 결과, 정 교수는 2015년 말 조 장관의 5촌조카로 코링크의 ‘실제 운용자’라는 의혹을 받는 조아무개(36)씨 쪽에 5억원을 빌려줬다. 조씨는 이 돈을 2016년 2월 설립된 코링크의 설립 자금 일부로 썼다. 검찰은 지난 14일 체포한 조씨와 코링크 주주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내용을 파악하고, 정 교수가 코링크의 설립 및 운용에 관여했는지 수사하고 있다.

정 교수 돈은 여러 단계를 거쳐 코링크로 건너갔다. 정 교수가 조 장관 5촌조카 조씨의 부인인 이아무개씨에게 5억원을 빌려줬고, 이를 조씨가 받아 코링크 초기 대주주였던 김아무개씨에게 전달했다. 김씨는 조씨로부터 받은 돈 5억원을 토대로 2016년 2월 코링크 설립에 나서, 지분 상당량을 보유한 대주주가 됐다.

정 교수가 5촌조카 쪽에 5억원을 빌려준 내역은 조 장관의 공직자 재산신고 내용에서도 엿볼 수 있다. 조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던 2017년 8월과 2018년 3월 부인 정 교수가 ‘사인간 채권’으로 8억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지난 3월 재산신고 때는 3억원의 채권만 보유중이라고 공개했다. 검찰은 조 장관 쪽이 5촌조카 쪽으로부터 5억원을 돌려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신소영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블라인드 펀드’ 운용 현황 보고서를 보여주며 설명을 하고 있다.

 

■ 검찰, 정 교수 개입 정도 파악 주력

코링크 설립 자금의 출처는 이번 사모펀드 의혹 수사의 향방을 가를 수 있는 대목이다. 누구 돈으로 펀드 운용사가 꾸려졌느냐에 따라 펀드 설립의 목적 등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검찰은 코링크 설립 자금이 주로 정 교수 쪽을 통해 조달된 것으로 보고 정 교수의 개입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자본시장법이나 공직자윤리법 등에 저촉될 수 있기 때문이다. 자본시장법은 펀드 운용과 투자를 분리하도록 하고 있고, 공직자윤리법은 공직자의 직접 주식 투자를 제한하고 있다. 조 장관 가족과 조 장관 처남 가족 등은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던 2017년 코링크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14억원을 투자했다.

■ 코링크 종잣돈, 익성도 냈다

코링크 설립 과정에는 정 교수뿐만 아니라 코링크 펀드가 투자한 자동차부품업체 ‘익성’의 돈도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코링크 설립 과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한겨레>와 만나 “코링크의 초기 자본금 1억원 가운데 8500만원은 익성의 돈”이라고 말했다. 코링크의 자본금은 설립 당시인 2016년 2월15일 1억원이었고, 같은 해 3월8일 유상증자를 거쳐 2억5천만원까지 늘었다. 정 교수와 익성의 자금이 일정 부분 섞인 것으로 보인다.

그는 코링크 설립에 조 장관 5촌조카의 역할이 제한적이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코링크는 애초 익성의 우회상장을 위해 만들어진 사모펀드였다”며 “조씨가 코링크 진출 사업 영역을 정하는 기획안 작성 등에 실무를 한 것은 맞지만, 그 외에 자금 조달 등에 있어서는 역할이 제한적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14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5촌조카 조씨를 연 이틀 조사한 뒤 16일 새벽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법은 16일 오후부터 조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구속영장 실질심사)을 진행 중이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