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18일 11시 54분 KST

걸그룹 출신 유튜버가 연예계의 스폰서·마약 권유에 대해 말했다

유튜브 '세리데이' 운영 중인 달샤벳 출신 세리.

그룹 달샤벳 출신 세리가 과거 스폰서 제의와 마약 권유를 받아본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세리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세리데이‘에 ‘걸그룹 출신이 밝히는 연예인들의 어두운 뒷세계 | Q&A 연예계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YouTube/세리데이

우선 세리는 ‘스폰서’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세리는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그런 성향이 있는 회사가 있고 아닌 회사가 있다”라며 ”대표가 제안하는 회사도 있고 개인적으로 연락이 오는 친구들도 있다. 다행히 우리 그룹은 대표가 술자리에 데려가신 적이 없다”고 말했다.

세리는 개인적으로 스폰서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고 전했다. 세리는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DM)를 통해 받은 적이 있다”며 ”제의를 거절하면 배역에서 잘리거나 데뷔를 안 시켜준다고 하는 경우가 있다. 꿈을 이루고 싶은 친구들에게 그렇게 말하는 것은 갑질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세리는 최근 불거진 연예계 ‘마약’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세리는 ”정말 깜짝 놀랐다”라며 ”마약은 범죄 아니냐. 이렇게 우리가 알게모르게 일어날 수 있는 건가 싶었다. 같이 연예계 생활을 했던 사람들이 그래서 너무 놀랐다”고 털어놨다.

또 자신도 마약을 권유받은 경험이 있다고 전했다. 세리는 ”한 그룹 멤버가 약통을 가지고 왔다. 비타민 같은 게 안에 있었는데 ‘이거 먹으면 기분 좋아진다’며 먹겠느냐고 물었다”며 ”너무 아무렇지 않게 말했는데, 심각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세리는 ”나중에 그 멤버가 잡혀갔다고 기사가 떴다”라며 ”지금 생각하면 한 대 때리고 싶다. 순진하게 몰랐으면 먹게 되는 것”이라고 분노했다.

세리는 ”흔한 일은 아니다. 모든 연예인이 마약을 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8~9년 활동했던 저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세리는 ”혹시나 연예인에 대한 편견을 가지실까봐 말씀드리자면 극히 소수의 일일 뿐”이라며 ”연예계 생활 열심히 하는 분들이 더 많으니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세리가 공개한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