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19일 13시 57분 KST

JTBC 슈가맨 멜로망스에게 "10억원 미정산" 주장이 나왔다

방송국의 눈치를 보느라 침묵하고 있다

뉴스1
멜로망스

방송사 음악 프로그램의 음원 제작, 수익 분배 과정의 불공정성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19일 오전 ‘공정한 음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대 모임’(가칭)과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는 서울음악창작지원센터 리허설스튜디오에서 방송사 음악프로그램 음원 제작 및 수익 분배에 관한 불공정 관행 해결을 위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연대 측은 멜로망스가 지난 2018년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 출연해 불거진 문제를 예로 들어 언급했다. 연대는 ”해당 프로그램 송출 이후에 유통된 음원은 주요 음원사이트의 당월 월간차트 1위를 차지했으며, 그 해의 연간차트에서도 상위권에 랭크됐다. 해당 음원 1곡으로 인해 발생되었으리라 예상되는 수익은 10억원에 가깝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그 이면에는 불공정한 계약과 출연자는 알지 못하는 방송사와 음원유통사와의 이면계약, 그로 인해 드러나게 된 음원 수익의 편취 의도와 방송 제작 전에 해결되었어야 할 음원 저작권에 대한 미해결, 10억원 가까이 발생되었으리라 예상하고 있는 수익금에 대한 미정산 등의 복잡한 속앓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기자회견에서 공정한 음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대 모임은 ”방송사가 자체 혹은 외주 제작하는 음악프로그램에서 해당 방송에 출연한 음악인들의 음원제작과 음원수익 분배의 과정이 공정하지 못하게 진행될 수 밖에 없었던 지난 관행들에 대하여 대중들에게 알리고 실제 사례를 수집하여 공유함으로써 이와 같은 불공정한 관행을 바로 잡고자 한다”며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방송사 음악프로그램에 음악인 출연시, 출연계약서 부재‘, ‘방송음원 제작시, 방송사/음악인/제작자의 불명확한 역할‘, ‘방송음원 유통시, 불투명한 음원 수익의 구조와 분배’ 등의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마지막으로 연대는 ”이러한 사건이 방송계와 음악계의 고질적인 관행과 갑질문화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 사건뿐만 아니라 아직 밝혀지지 않은 피해 사실들이 있으며, 피해를 받은 음악창작자들은 방송국의 눈치를 보느라 침묵하고 있다. 이러한 일들은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사견을 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