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20일 16시 37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돈가스집의 근황

앞서 '가게 이전'에 대해서도 고민했다고 밝혔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하며 유명해진 서울 홍은동 포방터 돈가스집이 대기실을 폐쇄하게 됐다고 밝혔다.

19일 포방터 돈가스집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대기실 관련 공지사항을 게시했다. 포방터 돈가스집은 ”이른 시간부터 방문해주시는 고객 여러분들의 편의를 위해 대기실을 마련했지만, 2019년 9월 22일부터 사용을 중지하게 됐다”고 밝혔다.

SBS

포방터 돈가스집은 ”대기실 운영으로 발생되는 부득이한 상황을 주민 여러분들께 설명드리고 양해를 구했으나, 여러 차례 계속되는 민원 접수로 부득이하게 대기실을 폐쇄하게 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고객 여러분들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며 포방터 시장 주민 여러분들께도 깊은 사과 말씀 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지난달 7일, 포방터 돈가스집 사장 부부는 ‘골목식당’에 출연해 이사를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당시 사장 부부는 대기 장소가 주택 밀집 지역이라 민원이 자주 발생하는 관계로 인터넷 예약제를 계획했으나, 주변 상권을 찾는 인구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는 상인들의 반대로 대기실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같은 설명과 함께 사장 부부는 ”이사도 고려했지만, 내년 2월까지는 포방터 시장에 있고 싶다”고 털어놨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