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08일 10시 05분 KST

국감 중 욕설한 여상규에 이인영이 '윤리위 제소' 뜻을 밝혔다

여 의원은 패스트트랙 수사대상이다

뉴스1
여상규 법사위원장 9월 6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중 여 의원을 ”역대급 파렴치한”이라고 표현하며 ”현재 윤리위가 구성되지 않아 (당장) 심사는 어렵지만, 역사의 기록은 후손에 불명예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의원은 전날인 7일, 국정감사장에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을 향해 ”위원장 자격 없다”는 말을 하자 이에 대해 ”웃기고 앉아있네, X신 같은게”라는 욕설을 해 크게 논란이 됐다.

해당 욕설은 법사위원장인 여 의원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패스트트랙 수사를 두고 사법위원장인 여 의원이 ‘야당 의원을 많이 고발한 건 정치 문제‘, ‘이런 고발들은 수사하지 말라’고 말한 상황에서 시작됐다. 여 의원 자신도 수사대상이라는 점을 김 의원이 지적하자 이에 욕설로 대응한 것이다.

앞서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여 의원이 검찰에 수사하지 말라고 압력을 넣은 것”이라고 주장하며 ”국회의원이기 이전에 사람의 기본적인 예의를 갖춰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