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08일 11시 00분 KST

5년 동안 초중고 '촌지' 액수는 13억이 넘는다

학부모, 비정규직 교사 등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

Getty Creative

최근 5년 동안 초중고등학교의 교사들이 챙긴 ‘촌지’ 규모가 적어도 13억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8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교육부 ‘교사 금품비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9년 6월까지 초중고 교사들의 금품 수수 적발 건수는 151건이며, 총 적발 액수는 13억 4264만원 정도다.

여기에는 현금을 직접적으로 건넨 것 외에도 상품권, 340만원이 담긴 학부모 카드, 캐시백 포인트와 진주 목걸이, 항공권, 태블릿 PC 등이 포함됐다.

대학 입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고등학교 교사들이 전체 건수의 44%인 65건이 적발돼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다. 수수액 규모도 고교의 경우가 약 12억 1982만원으로 가장 컸다.

학부모가 교사에 금품을 건넨 경우 외에도, 채용을 빌미로 교장이나 교사가 돈을 받아챙긴 경우도 다수 있었다. 돈을 건넨 쪽은 기간제 교사나 교직원으로 채용되기를 원하는 구직자들이다.

자료집에 따르면 금품을 수수한 교사들에 대한 처벌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4년 현금 450만원을 수수한 충청남도의 공립중학교 교장은 여전히 교장으로 재직 중이며, 2015년 학부모 카드와 현금을 수수한 서울 강남의 사립고등학교 교사 역시 감봉 처분을 받는 데 그쳤다.

MBN은 5년간 적발된 교사들 4명 중 1명만이 파면이나 해임의 중징계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박수진 에디터 sujean.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