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09일 16시 33분 KST

조국 부인 투자 자문 직원 “검찰에 진술하니 기자에게 바로 전화가 왔다”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인터뷰

유튜브 화면 캡처/한겨레
검찰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증거인멸을 도운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증권사 직원 김아무개(37)씨가 8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 출연해 검찰이 피의사실을 흘리는 과정에서 진술이 왜곡 보도됐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인터뷰에서 지난 8월28일 조 장관의 집 컴퓨터 하드디스크 2개를 교체해 준 사실과 관련해 “제가 하드디스크 교체한 일이 있었는데 (조국) 교수가 퇴근하고 (집에) 들어왔다”며 “(조 장관을 처음 만난) 2014년부터 (조 장관은 나에게) 항상 고맙다는 말을 했다. ○○와 잘 놀아주고 정 교수를 잘 도와줘서 고맙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이 자신에게 ‘고맙다’고 말한 것은 일상적인 인사에 지나지 않았다는 말이다.

하지만 김씨는 자신이 검찰에서 조사를 받고 특정한 ‘키워드’를 말하면 바로 기자들에게 확인 전화가 왔다고 주장했다. 피의사실 공표가 의심된다는 취지다. 그는 이날 “(조 장관이 ‘고맙다’는 말을 한 사실을) 검찰에 진술했다. 그 다음날이 되니까 아침부터 기자들한테 핸드폰이 터질 정도로 전화가 왔다”며 “패턴이 똑같다. 내가 키워드를 (검찰에) 이야기를 하면 기자들이 알고 크로스체크를 하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또 “피의자 신분이라 이야기할 수 없어서 (기자들) 전화를 안 받으면 검찰에서 나오는 키워드를 하나 가지고 기사를 쓰고, 첫 번째 쓴 사람이 기사를 쓰면 두 번째, 세 번째는 그것이 아예 사실이라고 생각하고 추가로 쓴다. 나중에는 ‘(조 장관이) 컴퓨터 교체해줘서 고맙다’고 (말한 것으로) 기사가 나더라”라고 설명했다.

또 김씨는 “(지난 9월) ‘한국방송‘(KBS)과 인터뷰를 하고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왔는데 그 인터뷰를 한 내용이 (조사) 검사 컴퓨터 대화창에 떴다. ‘(김씨가) KBS랑 인터뷰했대. 조국이 김씨 집까지 쫓아갔대. 털어 봐’(라고 다른 검사가 말하는 것을) 우연찮게 보게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언론하고 검찰이 매우 밀접”하다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KBS는 “인터뷰 직후 김씨의 주장 가운데 일부 사실관계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는 부분은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다. 하지만 인터뷰 내용 전체를 어떤 형식으로도 검찰에 전달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씨는 자신이 정 교수의 하드디스크를 보관하고 있었던 이유에 대해서도 “(정 교수가) 유리한 자료들을 확보해야겠다(고 했다.) 나도 그때는 당연히 검찰이 유리한 거는 빼고 불리한 것만 뽑아서 (수사를) 할 거라고 생각했다”며 “없애라고 했으면 이미 다 내가 없앴을 것이다. 시간도 많았다”고 말했다. 정 교수가 증거인멸 목적이 아니라 방어권 행사를 위해 필요한 자료들을 확보하려고 동양대에서 컴퓨터를 가져왔다는 취지다.

김씨는 또 정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가 청와대 차원의 확인을 거친 뒤 진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조 장관이) 민정수석이 되면서 주식 직접투자가 조금 제한되더라. 정 교수가 청와대 쪽에 확인하고 내가 금융감독원 쪽에 (투자가 가능한 방식이 무엇인지) 요청을 해서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공모펀드의 경우 오히려 조국 교수의 유명세를 사람들이 훨씬 더 많이 이용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공모펀드는 안 되겠다고 보고 청와대에 (사모펀드 투자가 가능한지) 물어봤다. (청와대가) 간접투자 형태라 괜찮다고 했다”며 적법한 투자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씨는 정 교수의 투자 상담을 주로 맡은 인물로 조 장관의 집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교체해주고 동양대에서 정 교수의 컴퓨터를 들고나와 자신의 차에 보관해 증거인멸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김씨는 논란이 되는 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가 투자한 더블유에프엠(WFM)에서 정 교수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자문료 1400만원을 받은 경위도 설명했다. 그는 “고문료도 정확하게 내용을 알고 있다.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아무개씨가 와서 (정 교수에게) 영어교재를 봐달라고 했다. 더블유에프엠이 원래 영어사업을 하던 회사였다”며 “조씨는 아마 직원들한테 ‘저 사람 봤지? 민정수석 부인이고 우리 회사 지금 봐주고 있다’(라고 말했을 것이다.) 그러니까 (검찰이) 이 사람들 불러서 이야기해보면 정 교수가 와서 이것저것 지시하고 그렇게 했다고 되는 거”라고 밝혔다.

다만 김씨 역시 코링크가 정상적인 펀드 운용사인지 의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코링크 관련해) 친척이라는 사람이 들떠있고 뭔가 확정적인 이야기를 하고 그래서 본능적으로 이상하다고 생각했다”며 “(의심스러워서 확인을 위해)코링크에 (전화해서) 20~30억원이 있는데 가입하게 가서 설명 좀 듣게 해달라고 그랬다. (그런데) 가입이 다 찼다고 하더라. 사모펀드니까 49명까지 투자가 가능한데 무슨 펀드길래 엄청 프라이빗하게 모집을 하면서 49명이 다 찰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한 30억원이 있다고 이야기를 해버렸다. 그런데도 이 사람들이 안 받아주더라. 거기서 더 파고들 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씨는 “사모펀드 문제가 났을 때 (5촌 조카) 조씨가 도망가지 않았느냐. 이것은 100% 돈 맡긴 사람의 돈을 날려 먹었기 때문에 도망가는 것이다”며 “이게 조씨가 사기꾼이다라고 하고 보면 그림이 단순하다”며 정 교수 쪽이 피해자라는 취지로 말했다.

앞서 여러 언론에서는 김씨가 검찰 조사에서 정 교수에게 불리한 진술을 한 것으로 보도됐다. 하지만 이날 김씨는 정 교수의 투자가 문제가 없었으며 동양대 컴퓨터 반출 등도 증거인멸이 목적이 아니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정 교수의 증거인멸 혐의 수사를 위해 김씨가 근무하던 증권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알릴레오’가 김씨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한 것에 대해 검찰은 이날 방송 직후 “증거인멸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피의자의 자기방어를 위한 일방적인 주장이 특정한 시각에서 편집 후 방송되어 매우 유감”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