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13일 10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0월 13일 11시 07분 KST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을 강타했다 [사진]

한국에도 태풍 영향이 있다

61년 만에 가장 강력한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의 수도권 일대를 강타하면서 22명이 사망 혹은 실종되고 항공편이 1000편 넘게 결항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13일 NHK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전날 일본 혼슈에 상륙한 후 폭우를 쏟아내 이날 오전 7시 기준 사망자 7명, 실종자 15명, 부상자 106명이 발생했다. 

KYODO Kyodo / Reuters
13일 나가노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기상청은 12일 시즈오카현(静岡県)과 가나가와(神奈川)현을 비롯한 7개 도현에 호우 특별 경보를 발표했다.

NHK와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카지와라 야스시 일본 기상청 예보 과장은 ”특별경보를 발표한 지역에 지금까지 경험한 적이 없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며 ”산사태나 침수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어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는 경계 레벨5에 해당한다”며 ”미리 지정된 피난 장소로 향하거나 강이나 벼랑 등에서 떨어진 튼튼한 건물 위로 피난하는 등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경계 레벨은 5단계가 최고 단계다.

야스시 과장은 또 ”태풍이 접근함에 따라 비바람이 강해져 향후 다른 지역에도 특별 경보를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며 ”발표 이후에는 피난이 어려우니 발표를 기다리지 말고 즉시 피난을 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ASSOCIATED PRESS
13일 나가노
ASSOCIATED PRESS
13일 나가노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가나가와(神奈川)현 하코네(箱根) 정에서는 이날 오후 3시까지 이틀 동안 8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으며 시즈오카현(静岡県) 이즈시 이치야마도 650mm 이상의 기록적인 강우량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도쿄와 지바현(千葉県) 가나가와현 등 11개 도현 약 460만명에게 피난 지시 및 권고가 내려졌다.

수도권에서는 도쿄도의 에도가와구(江戸川区)에서도 약 43만명에게 피난 권고가 내려졌고, 가와사키시(川崎市)에서는 100만명 이상의 피난 권고를 받았다.

이 밖에도 도쿄도 하치오지시(八王子市)와 마치다시(町田市)에서 각각 18만명과 10만명에게 피난 권고가 내려졌다.

FRANCK FIFE via Getty Images
13일 가와사키
ASSOCIATED PRESS
13일 후쿠시마현 이와키에서 주민들이 대피하는 모습
ODD ANDERSEN via Getty Images
13일 가와사키

가나가와현과 시즈오카현을 비롯해 군마현(群馬県)과 사이타마현(埼玉県), 미에현(三重県), 나가노현(長野県), 야마나시현(山梨県)에서는 토사 재해 위험성이 매우 높아져 ‘토사 재해 경계 정보’가 발표되기도 했다.

지바현(千葉県) 이치하라시(市原市)에서는 강한 돌풍에 차량이 전복돼 1명이 사망했고, 주택이 파손돼 아이 3명을 포함해 5명이 부상을 당했다.

또한 아침 한때 지바현 내 77만 가구가 정전되어 도쿄 전력이 원인파악에 나서기도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하기비스의 현재 중심기압 945hPa(헥토파스칼),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60m로 시즈오카현 시모다시(下田市) 남서쪽 100km 해상에서 시간당 30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이날 저녁 시즈오카현과 간토 지방 남부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13일 낮까지 일본 동해안 지방에는 600mm 호쿠리쿠(北陸)에는 500mm, 도호쿠(東北)와 간토(関東)고신(甲信)에는 400mm, 이즈제도에는 300mm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간토 지방에서 긴키(近畿)지역까지 광범위한 지역에서 초속 25m 이상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간토 지역과 동해안 지역에는 각각 최대 초속 60m와 50m의 강풍이 불어닥칠 것으로 보인다.

Annegret Hilse / Reuters
12일 오사카
ASSOCIATED PRESS
12일 텅 빈 도쿄 긴자 거리
NurPhoto via Getty Images
12일 대피소에서 잠든 도쿄 주민

한편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지 않는 한국 역시 간접 영향을 받는다.

일요일인 13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강원 영동과 경상동해안을 비롯한 일부 지역은 하기비스의 영향을 받아 최대 순간풍속 시속 110㎞의 강한 바람이 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북동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겠으나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대체로 흐리겠다고 예보했다.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도쿄 북동쪽 약 320㎞ 부근까지 접근하며 강원 영동 남부와 경상동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이 90~110㎞로 부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또 그밖의 강원 영동, 경상 동해안 지역과 남해안에는 바람이 시속 45~65㎞로 강하게 불겠다.

이날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13일 아침 기온은 2~3도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 내륙에서 10도 이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산행 시 강풍에 유의하기 바란다”며 ”동해안과 남해안 지역의 행락객들은 강풍과 너울로 인한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매우 강한 동풍의 영향으로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지역에 위치한 공항에서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공항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