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14일 11시 24분 KST

빅뱅 탑이 "연예계 복귀 하지 말라"는 댓글에 남긴 답

소집해제 이후 인스타그램에 다양한 사진을 게시하고 있다.

그룹 빅뱅의 멤버 탑이 ”연예계 복귀하지 말고 자숙해라”는 댓글에 직접 답글을 남겼다. ”저도 할 생각 없다”는 내용이다.

뉴스1

12일 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시회에서 촬영한 듯한 동물 그림을 게시했다. 한 네티즌은 이 게시물에 ”자숙이나 해라. 인스타그램 하지 말고 복귀도 하지 말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탑이 직접 답글을 남겼다. ”저도 할 생각 없습니다. 동물 사진이나 보세요”라는 내용이었다. 여기에는 폭소하는 이모티콘과 각종 동물 이모티콘도 붙어 있었다.

탑 인스타그램

현재 이 댓글은 삭제된 상태다.

한편 2017년 2월 의경으로 입대한 탑은 같은해 6월 과거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그는 의경 신분을 박탈당한 후 사회복무요원으로 전환돼 지난해 1월 26일부터 용산구청 산하 용산공예관에서 근무했다.

지난 7월 6일 소집해제된 탑은 2년 만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렸다. 팬들을 향한 감사 인사였다. 이후 탑은 활발하게 인스타그램에 각종 사진을 게시해 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