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16일 11시 41분 KST

IMF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대폭 낮췄다

2.6% → 2.0%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불과 6개월 만에 2.6%에서 2.0%로 대폭 하향했다. 미·중 무역갈등이 계속되는 데다 경기 둔화를 겪고 있는 중국의 수입 수요가 줄면서 수출의존도가 높은 한국이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IMF는 15일(현지시간) ’2019년도 세계경제전망 보고서 10월호’를 통해 올해 우리나라 경제가 2.0% 성장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IMF는 지난해 10월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2.6%로 전망한 뒤 올해 4월 발간한 수정 전망 보고서에서도 조정 없이 같은 전망치를 유지했다.

하지만 미·중 무역갈등이 장기화하는 데다 한국의 주요 수출국인 중국의 경기 부진이 이어지면서 성장률 전망치를 2.0%로 하향했다.

IMF는 보고서를 통해 ”한국과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선진국의 성장률 전망이 중국의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갈등의 파급효과로 하향조정됐다”고 설명했다.

 

뉴스1

 

올해 중국의 수입 수요가 마이너스로 전환하면서 대(對)중국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같은 하방리스크로 인해 우리나라의 내년 경제성장률도 2.2%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앞선 전망치인 2.8%보다 0.6%포인트(p) 낮춘 수치다.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기존 3.3%에서 0.3%p 낮춘 3.0%로 조정됐다. 금융위기 여파가 있던 2009년(-0.1%) 이후 최저 수준이다.

IMF는 글로벌 제조업의 위축과 미·중 무역갈등, 지정학적 긴장, 금융시장 심리 악화 등으로 지난해 하반기와 올해 상반기 성장률이 하락한 데 따라 성장률 전망치도 낮춰 잡았다.

내년 세계경제는 브라질, 멕시코, 러시아 등 신흥국 경기가 회복되면서 올해보다는 개선된 3.4%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마저도 앞선 4월 전망치(3.6%)보다 0.2%p 낮아진 수치다.

IMF는 신흥국의 경기 회복에 차질이 생기거나 미국과 중국의 경기 둔화 등 하방리스크가 현실화할 경우 내년 세계경제 성장세는 더 둔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대표적인 하방리스크로는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등으로 인한 무역·공급망 혼란 △위험 회피심리 심화 △금융 취약성 누적 △지정학적 긴장 및 정치적 불확실성을 지목했다.

여기에 디스인플레이션 압력이나 기후 변화 등도 세계경제 성장세를 둔화시킬 수 있는 요인으로 IMF는 내다 봤다.

이날 발표된 보고서에서 올해 선진국의 경제성장률은 지난 4월 전망치인 1.8%보다 0.1%p 낮아진 1.7%로 조정됐다. 선진국의 내년 성장률도 올해와 같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주요 선진국별로 보면 유로존의 올해 성장률은 1.2%(4월 전망치 1.3%)로, 내년에는 1.4%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 경제는 올해 0.9% 성장하는 데 그치고 내년에는 이보다 더 낮아진 0.5%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미국의 올해 성장률은 지난 4월 전망치(2.3%)보다 0.1%p 높아진 2.4%로 예상됐다. 내년 경제성장률도 기존 1.9%보다 높은 2.1%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신흥개도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4.4%에서 3.9%로 낮아졌으며 내년 성장률도 4.6%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중국의 경제성장률 또한 하향조정돼 올해와 내년 각각 6.1%, 5.8%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IMF는 ”무역·기술 갈등 해소를 위한 국제협력 강화와 더불어 국제조세, 금융규제 개혁, 글로벌 금융안전망 등에서의 공조가 필요하다”며 ”재정 여력이 있는 국가는 확장적 재정정책과 완화적인 통화정책과 함께 거시건전성 정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어 ”포용성 및 잠재성장률 제고를 위한 구조개혁 노력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