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17일 09시 41분 KST

'무관중·무중계·무득점' 3무(無) 북한 원정 경기에 대해 손흥민이 한 말

북한의 에이스 한광성에 대해서는 큰 인상을 받지 못한 듯하다.

북한에서 진행된 월드컵 예선전에서 남북한이 사상 최초의 ‘무관중·무중계·무득점’ 3무(無) 경기를 펼친 가운데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경기에 대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이 수확”이라고 말했다.

17일 새벽,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 북한과의 원정 경기를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뉴스1

이날 귀국 후 취재진 앞에 선 손흥민은 ”이기지 못한 것은 아쉽지만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 해도 수확이라고 할 정도로 경기가 거칠었다”라며 ”우리는 아니었는데 북한 선수들이 예민하게 반응한 건 사실”이라고 맑혔다.

북한과의 경기는 매우 치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두 팀을 통틀어 4장의 옐로카드가 나온 것이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축구를 하다 보면 몸싸움은 당연히 허용되지만 누가 봐도 거칠게 들어오는 상황이 많았고 북한 선수들이 너무 예민하게 반응했다”라며 ”거짓말하면 안 되는 입장에서 심한 욕설도 있었다. 어떤 욕설이었는지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남북 축구는 사상 초유의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손흥민은 이 부분에 대해 ”당황하기보다 ‘이 팀이 우리를 강한 팀이라고 생각하는구나’라고 느꼈다”라며 ”북한이 경기를 졌을 때 상당한 피해를 보기 때문에 그러지 않았나 싶다”고 짧게 답했다.

이 경기에서 특히 기대됐던 건 남북의 에이스인 손흥민과 한광성(유벤투스)맞붙는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한광성은 손흥민에게 특별한 인상을 주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한광성의 플레이에 대해 ”별로 눈에 띄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뉴스1

한편 조선일보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평양 순안공항에서 고기와 해산물 등이 담긴 메인 요리 재료 상자 3박스를 압수당했다”라며 ”소지품 검사를 3시간 가량 진행해 선수들은 이미 진이 빠진 상태로 공항을 빠져나갔다”고 밝혔다.

북한과의 ‘리턴 매치’는 내년 6월 한국에서 열린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