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0월 17일 21시 01분 KST

이낙연과 아베 신조의 단독 회담이 확정됐다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한다.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일(訪日)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단독 회담한다.

정부 관계자는 17일 ”이 총리가 22일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계기로 일본을 방문해 24일 아베 총리와 회담하기로 결정됐다”며 ”면담 시간은 아직 일본과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도쿄 특파원, 국회 한일의원연맹 수석부회장 등을 지낸 정부 내 대표적 ‘지일파’(知日派)로 꼽히는 이 총리는 22~24일 2박3일 일정으로 방일해 22일엔 즉위식 및 궁정 연회, 23일에는 아베 총리 주최 연회 참석 및 일본 정계와 재계 주요 인사 면담, 동포대표 초청 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뉴스1

이 총리는 귀국하는 날 아베 총리와 단시간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총리가 아베 총리와 회담을 진행하지만 양국 갈등의 핵심인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가 해결 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아베 총리가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는 50여개국 주요 인사들과 연쇄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라 이 총리와의 회담이 단시간에 끝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총리실 관계자는 ”전 세계에서 200개 이상의 대표단이 일본에 축하 사절단으로 와서 우리에게 많은 시간이 주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 총리는 방일 기간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일본 총리를 만나 내년 여름 열리는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럭비 선수 출신인 모리 전 총리는 현재 도쿄올림픽 경기대회조직위원회 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이 총리와 오랜 기간 인연을 맺어오고 있으며, 모리 전 총리가 이 총리의 별명을 부를만큼 각별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