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0월 22일 10시 07분 KST

태국 국왕이 '배우자' 시니낫의 지위를 3개월 만에 박탈했다

매우 이례적인 결혼 행보를 보이고 있다

태국 왕실 홈페이지
시니낫 웡라치라파크디

지난 7월 태국 왕실 100년의 역사 속에 처음으로 ‘왕의 배우자’의 칭호를 얻었던 시니낫 웡와치라파크디(34)가 3개월 만에 모든 지위를 박탈당했다.

마하 와찌랄롱꼰 국왕(67)은 지난 7월 시니낫 웡와치라파크디를 ‘차오 쿤 프라’(왕의 배우자)로 맞았다. 지난 5월 왕실 근위대 육군 대장 출신인 수티다 왕비와 결혼식을 올린 지 두 달 만이었다. 수티다 왕비는 와찌랄롱꼰 국왕의 네 번 째 왕비다.왕실 측은 홈페이지에 시니낫의 사진을 게재하는 등 공식적으로 시니낫의 후궁 격인 지위를 드러냈다.  

왕의 후궁을 공식화하고 ‘배우자’ 호칭을 부여하는 것은 태국 왕실 100년의 역사 속에서도 처음 있는 일이라 여론의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석 달 밖에 지나지 않아 이 지위를 박탈한 것이다.

태국 왕실이 발표한 칙명에 따르면 시니낫는 ”국왕에 대한 불충실” 및 ”주어진 것에 만족하지 않고 여왕 지위에 오르려는 행동을 취했다”는 이유로 지위를 박탈당했다.

와찌랄롱ㄲ 국왕은 2016년 즉위한 이후 왕실을 부를 직접 통제하고 주요 군부대를 그의 지휘권 안에 넣는 등 왕권을 대폭 강화했다. 태국의 왕실은 매우 엄격한 법의 보호를 받고 있어 사실살 태국 내 어떤 언론도 왕실의 행위나 존폐에 대해 논할 수 없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Handout/Thai royal office
마하 와찌랄롱꼰 국왕과 시니낫 웡와치라파크디.

PRESENTED BY 네스프레소